오후 9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 1892명… 서울은 ‘역대 최다’
오후 9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 1892명… 서울은 ‘역대 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961명으로 집계된 2일 오전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다. ⓒ천지일보 2021.9.2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961명으로 집계된 2일 오전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다. ⓒ천지일보 2021.9.2

수도권 1540명, 비수도권 352명

최종 확진자 2000명대 넘어설 듯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14일 오후 9시 기준 1892명으로 집계됐다. 서울시만 790명이 추가됐다.

방역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코로나19 확진자 1892명이 추가됐다. 전날 동시간대 1529명보다 363명 높은 수치다.

확진자 발생 비율을 보면 수도권에서 1540명(81.4%), 비수도권에서 352명(18.6%)을 기록했다.

수도권 시·도별로 서울 790명, 경기 588명, 인천 162명 등으로 집계됐다.

비수도권에서는 대구 27명, 경북 15명, 부산 45명, 울산 35명, 경남 29명, 대전 22명, 세종 5명, 충남 75명, 충북 33명, 광주 24명, 전남 4명, 전북 10명, 강원 22명, 제주 6명이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490명으로 집계된 5일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한 시민이 검체 채취를 받고 있다. ⓒ천지일보 2021.9.14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490명으로 집계된 5일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한 시민이 검체 채취를 받고 있다. ⓒ천지일보 2021.9.14

무엇보다 서울의 하루 확진자는 올해 여름 4차 유행이 시작된 이래 지난 7월 6일(582명)과 13일(637명), 8월 10일(660명)과 24일(677명) 등 4차례 최다 기록을 깼다. 이번이 5번째 기록 경신이다.

2주 전까지 화요일을 제외하면 평일 500명대, 주말 400명대를 이어갔지만 확산세는 좀체 꺾이지 않고 급격히 증가하는 추세다.

서울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최근 5일(7~11일)간 일별로는 671명→667명→670명→659명→658명으로 엿새 연속 600명대 후반을 이어갔다.

12일과 13일에는 주말 검사자 수가 줄어든 영향으로 500명대로 떨어졌으나, 14일은 다시 평일 수준으로 돌아오면서 코로나9 전파가 가속화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추석 연휴를 맞아 2주 동안 8인 모임이 가능해진 상황에서 4차 대유행이 진정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어 방역당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이날 오후 9시 기준 확진자 수를 고려하면, 최종 확진자는 2000명대를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일일 확진자는 지난 7월 7일 이후 이날까지 70일 연속 네 자릿수를 이어가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21-09-15 07:18:48
백신접종을 많이 했는데도 불구하고 확진자가 계속 느는건 왜일까요

  • ㈜천지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00902
  • 등록일자 : 2009년 7월 1일
  • 제호 : 천지일보
  • 발행·편집인 : 이상면
  • 발행소 :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89길 31 코레일유통 빌딩 3~5층
  • 발행일자 : 2009년 9월 1일
  • 전화번호 : 1644-75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금중
  • 사업자등록번호 : 106-86-65571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3-서울용산-00392
  • 대표자 : 이상면
  • 「열린보도원칙」 천지일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강은영 02-1644-7533 newscj@newscj.com
  • Copyright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j@newscj.com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