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해명→동치미 사과
박수홍 해명→동치미 사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최은경 SNS)
(출처: 최은경 SNS)

박수홍 해명→동치미 사과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MBN ‘동치미’ 측이 방수홍의 결혼을 축하했다가 방역수칙 위반으로 사과했다.

MBN 측은 30일 “‘동치미’ 출연진 단체 사진과 관련해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이날 녹화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방역 권고사항에 따라 자가진단키트로 전원 검사해 음성이 나온 것을 확인한 뒤 녹화를 시작했다”며 “또 칸막이를 설치하는 등 방역지침 준수 하에 녹화를 진행됐다”고 말했다.

또 “다만 출연진이 녹화를 위해 분장을 수정한 직후 잠시 마스크를 벗고 기념사진을 촬영하는 실수를 범했다”며 “결과적으로 방역지침을 철저하게 지키지 못해 많은 분들께 걱정과 심려를 끼쳤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 “코로나19 4차 유행이 본격화된 상황에서 더욱 세심하게 주의를 기울이지 못한 점 다시 한 번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며 “당일 출연자와 제작진 모두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9일 ‘속풀이쇼 동치미’ 측은 박수홍의 결혼을 축하했다. 박수홍과 함께 프로그램 MC로 활약 중인 방송인 최은경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관련 사진을 게재했다.

하지만 이후 일부 네티즌이 사적 모임과 방역수칙 위반을 지적했다.

이에 대해 최은경은 “스튜디오 앞에서 자가검사키트 모두 다 완료하고 바로 마스크 쓰고 회의하고 스튜디오 들어가기 전 열 체크 다시 하고 소독하고 사진 찍었다. 방역수칙 철저히 지켜서 방송 촬영했다”고 해명했다.

이후 최은경은 논란을 인식한 듯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한편 박수홍은 지난 28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교제 중이던 여성과 혼인 신고를 했다고 알렸다.

이후 박수홍은 ‘미우새’ 거짓 방송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박수홍은 30일 자신의 SNS에 “2018년 12월 정식으로 만나기 시작하여 변한 해의 수가 4년이지만 디데이로 보면 972일 2년 7개월”이라고 말했다.

이어 “햇수 얘기로 많은 혼동을 드린 것 같다. 아내와 저는 2020년부터 진지하게 결혼에 대한 생각을 나누게 됐다. 그래서 그쯤 ‘미우새’에서 제 모습을 자주 보기가 어려우셨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부디 ‘미우새’ 제작진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길 바라며 아내를 만나기 전 ‘미우새’에 비춰졌던 저의 모습으로 인하여 시청자분들의 오해가 없으셨으면 좋겠다”라며 “항상 부족하고 모자란 사람이지만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박수홍은 지난 28일 자신의 반려묘 SNS를 통해 “오늘 한 가정의 가장이 됐다. 사랑하는 사람과 혼인신고를 했다. 식을 치르기에 앞서 부부의 인연을 먼저 맺게 된 것은 내 미래를 함께 하고 싶은 사람을 만났고 서로에 대한 믿음이 깊고 또 그만큼 서로를 사랑하기 때문일 뿐, 다른 이유는 없다”고 밝혔다.

박수홍은 “이제는 가장으로서, 남편으로서, 삶의 희망을 준 다홍이의 아빠로서 우리 가정을 위해 살고, 평범한 가족을 꾸리려 한다. 책임 있는 가장으로서 열심히, 그리고 바르고 예쁘게 살아가는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전했다.

박수홍은 “2018년 12월 지인의 소개로 정식으로 만나기 시작해 벌써 4년이 지났다. 그동안 내 상황을 이해해주고 나에게 모든 것을 맞춰주느라 고생했던 아내한테 너무 고마울 따름”이라며 “잘 살겠다. 감사하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천지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00902
  • 등록일자 : 2009년 7월 1일
  • 제호 : 천지일보
  • 발행·편집인 : 이상면
  • 발행소 :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89길 31 코레일유통 빌딩 3~5층
  • 발행일자 : 2009년 9월 1일
  • 전화번호 : 1644-75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금중
  • 사업자등록번호 : 106-86-65571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3-서울용산-00392
  • 대표자 : 이상면
  • 「열린보도원칙」 천지일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강은영 02-1644-7533 newscj@newscj.com
  • Copyright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j@newscj.com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