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 사설] ‘누워서 침뱉는’ 여당 경선후보들의 헐뜯기
[천지일보 사설] ‘누워서 침뱉는’ 여당 경선후보들의 헐뜯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력이 그렇게 좋은지 절대 권력을 차지하려는 대선 후보들이 저마다 칼을 갈고 있다. 요즘 경선 주자들의 언행을 보면 여야 후보를 가릴 것 없이 상대방 후보보다는 같은 정당내 경쟁자를 깎아내리기 위해 몸부림치는 격이다. 특히 여당 후보들 간 비방전이 치열하다. 친문 적통론이 나오는가 하면, 백제 발언까지 나와 지역감정을 건들고, 무슨 수를 쓰던 민주당 본 경선을 통과해 여당 대권주자의 지위를 갖기 위해 후보들은 물론 측근들의 행동도 요란해 보인다.

지지율이 되살아나 여당 경선주자 중에서 이재명 경기지사와 함께 2강 체제를 이룬 이낙연 전 대표에 대한 견제구가 속속 들어오고 있다. 이 지사와 이 전 대표가 사사건건 충돌하는 가운데 이들의 경쟁만을 눈 뜨고 볼 수 없는 타 후보자들까지 싸움판에 끼어들어 여당 경선판이 뜨겁게 달아오르기는 하지만 반면, 부정적인 요소도 발생하고 있다. 선의의 경쟁으로 맞붙는다면 상생효과로 인한 민주당 붐도 탈 것이지만 그렇지 않으니 지도부가 속을 앓는 중이다.

여당 경선 후보들이 페이스북, 언론 인터뷰를 통해 자신의 입장을 강화하고 상대방 주자를 비하하는 일이 자주 일어난다. 이 전 대표가 자신의 고향이기도 한 호남 구애작전에 돌입하자, 이 지사가 호남 출신 후보의 확장성을 문제삼았던바, 호남출신 이 전 대표는 “국가 지도자가 되겠다는 분의 시계바늘이 한참 뒤로 돌아갔다. 안타깝다”고 비판했고, 같은 호남출신인 정세균 전 총리도 이재명 지사의 발언에 대해 “가볍고 천박하며 부도덕하기까지 한 꼴보수 지역 이기주의의 역사인식”이라며 맹비난했다. 이쯤 되니 이 지사 캠프 대변인이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왜곡 프레임을 씌우려는 이낙연 캠프에 강력 경고한다”는 서면논평을 내기도 했다.

여기에 김두관 경선 후보까지 끼어들었다. 자신의 지지율이 좀체 오르지 않자 여당 2강 공격을 비롯해 타 후보까지 두루 비판하는 ‘모두 까기’ 전략을 쓰고 있다. 김 의원은 이 지사, 이 전 대표에 대해 “두 분 다 그만 두라”고 하면서 먼저, 이 지사의 기본소득 정책에 대해 “현실성이 없다”고 평가절하했다. 또 이 전 대표에 대해서는 “꽃길만 걸어오신 분”이라고 지적하면서 “국무총리로서도 그렇게 성과를 낸 것 같지 않다”는 말로 이 전 대표의 국무총리 재임 시절 부동산 정책실패를 거론하고 국민감정을 건드리면서 좌충우돌하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여당 주자들의 경쟁력 없는(?) 경쟁에 대해 여당 정치인과 지지자들이 지적하는 상황에 이른 상태에서 김경수 전 경남지사의 생환에 기대 걸었던 친문성향들이 지난 21일 대법원에서 유죄가 확정된 이후 우왕좌왕하자 적통 시비에, 탄핵에다가, 이제는 전화통화 시비까지 불거지고 있는 상황에 처해졌다. 여당 후보들이 곧 이성을 찾아 선의의 경쟁으로 돌아서겠지만 자신의 우위를 위해 ‘누워서 침뱉기’하는 경선 후보들의 헐뜯기는 보기에도 딱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천지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00902
  • 등록일자 : 2009년 7월 1일
  • 제호 : 천지일보
  • 발행·편집인 : 이상면
  • 발행소 :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89길 31 코레일유통 빌딩 3~5층
  • 발행일자 : 2009년 9월 1일
  • 전화번호 : 1644-75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금중
  • 사업자등록번호 : 106-86-65571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3-서울용산-00392
  • 대표자 : 이상면
  • 「열린보도원칙」 천지일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강은영 02-1644-7533 newscj@newscj.com
  • Copyright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j@newscj.com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