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음의 두려움을 복제인간으로 설명한 영화 ‘서복’
죽음의 두려움을 복제인간으로 설명한 영화 ‘서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서복' 포스터(제공: CJENM)
영화 '서복' 포스터(제공: CJENM)

복제인간과 시한부 요원의 동행

삶과 죽음의 근본적인 질문 던져

SF 영화로써는 아쉬움이 남아

[천지일보=이예진 기자] 영원히 산다는 것은 인간의 욕망일까, 희망일까. 영화 ‘서복’은 죽음에 대한 근본적인 질문을 던진다.

15일 개봉한 ‘서복’은 전직 국정원 요원이었던 ‘기헌’이 복제인간 ‘서복’을 옮기는 과정을 그렸다. 기헌은 뇌종양 교모세포종으로 매일매일 괴롭고 세상과 단절된 채 살아가던 중 정보국 ‘안 부장’으로부터 마지막 임무를 맡는다. 그 임무는 바로 줄기세포 복제와 유전자 조작을 통해 만들어진 실험체 서복을 안전하게 이동시키는 것. 그렇게 죽음을 앞두고 죽는 것이 두려운 기헌과 죽지 않기 위해 만들어진 죽음에 대한 두려움이 없는 서복의 동행이 시작된다.

매일 연구실에서 주사 맞고 실험만 받던 복제인간 ‘서복’에게 바깥세상은 낯설다. 평생을 검사 받고 밥 먹고 책 읽기만 했던 서복이기에 시장을 지나가다 통에 담긴 미꾸라지조차 신기하게 보인다. 그런 서복을 바라보는 기헌은 처음에 답답함을 느끼면서도 점점 안쓰럽게 여기기 시작한다.

영화 ‘서복’은 ‘건축학개론’으로 배우 수지를 일약 스타덤에 오르게 만든 이용주 감독이 9년 만에 내놓은 신작이다. 이 감독이 “첫 번째 영화인 ‘불신지옥’을 확장한 것”이라고 말한 것처럼 서복은 건축학개론과 결을 달리한다. 다만 그가 “장르는 외피라고 생각한다”고 표현한 것과 같이 ‘복제인간’이라는 SF요소를 넣었으나 내용은 ‘삶과 죽음’을 논하는 다소 철학적인 이야기에 가깝다. 그렇기 때문에 마블과 같은 SF를 생각하고 본다면 어리둥절해질 수 있다.

영화 '서복' 스틸컷(제공: CJENM)
영화 '서복' 스틸컷(제공: CJENM)

극중 복제인간의 이름이기도 한 ‘서복’은 중국 진시황이 불로장생의 꿈을 이루는 불로초를 찾기 위해 보낸 사자 ‘서복’에서 따왔다. 인간의 모습을 하고 있지만 인간보다 2배의 성장속도를 가지고 나중에는 병기의 모습까지 하는 서복은 진시황이 바랐던 불로불사의 모습을 가지고 있다.

사실 이 작품의 내용만을 두고 보면 가볍게 볼 수 있는 영화는 아니다. 영화는 끊임없이 ‘죽음이란 무엇인가, 죽음은 나쁜 것인가, 왜 사람은 죽는 것이 두려운가’ 등을 묻는다. 특히 서복은 총을 가진 기헌에게 처음 만나 하는 질문이 “사람을 죽여 봤는가” “몇 명의 사람을 죽여봤는가”등이다. 죽지 않기에 죽음이 궁금한 서복의 입에서 나오는 “왜?”는 죽음에 대한 질문을 더욱 심층적으로 만든다.

이러한 내용과 함께 꾸며지는 공유와 박보검의 브로맨스는 관객들의 눈을 사로잡는다. 시한부의 삶을 살아가는 기헌을 위해 공유는 더욱 날카로운 모습을 만들었고 기자간담회에서 배우 조우진이 “완성된 영화를 보고나서 느낀 것은 박보검씨의 맑은 얼굴”이라고 말한 것처럼 박보검은 삭막한 표정 속에서도 맑은 기운을 내뿜는다. 특히 죽음의 극과 극에 서 있지만 점점 서로를 이해하면서 구원해가는 과정은 담백하면서도 깔끔하게 표현된다.

그리고 주연을 비롯한 조연들의 연기는 어느 것 하나라도 트집 잡을 것 없이 좋다. 소소한 내면 연기에서부터 액션 신 소화까지 여태껏 흠잡을 것 없는 연기를 선보인 이들이기에 연기에서만큼은 전혀 부족함이 없다.

영화 '서복' 스틸컷(제공: CJENM)
영화 '서복' 스틸컷(제공: CJENM)

다만 이번 작품에서 아쉬운 점은 스토리의 흐름이다. ‘복제인간’이라고 하는 한국에서 보기 힘든 소재를 내세웠음에도 특별한 점이 없다. 이전 다른 작품들이 그랬던 것처럼 복제인간을 가지고 권력을 누리려 하는 기업인과 이를 무마하려는 국가 권력, 이 사이에서 아등바등 하는 주인공들의 선악구도는 어디선가 볼 수 있었던 스토리기에 진부하게 느껴질 수도 있다.

거기다 화려하고 웅장한 액션 장면들까지도 조금은 익숙한 모습들이다. 이제는 헐리우드의 마블과 얼마 전에 공개된 승리호 등에 익숙해진 관객들에게는 다소 아쉽게 다가올 수 있다. 그렇지만 유한한 삶을 살아가는 우리에게 과연 죽음이란 무엇인가를 던지는 감독의 메시지만큼은 묵직하게 관객을 향한다. 마치 김춘수의 꽃에서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었을 때, 그는 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는 시구처럼 영화는 우리 삶의 방향을 생각하게 한다.

한편 영화 ‘서복’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지난해부터 개봉을 여러 번 미루다가 이날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중 하나인 티빙과 극장에서 동시 개봉을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천지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00902
  • 등록일자 : 2009년 7월 1일
  • 제호 : 천지일보
  • 발행·편집인 : 이상면
  • 발행소 :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89길 31 코레일유통 빌딩 3~5층
  • 발행일자 : 2009년 9월 1일
  • 전화번호 : 1644-75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금중
  • 사업자등록번호 : 106-86-65571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3-서울용산-00392
  • 대표자 : 이상면
  • 「열린보도원칙」 천지일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강은영 02-1644-7533 newscj@newscj.com
  • Copyright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j@newscj.com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