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일반약 슈퍼판매, 선택은 국민의 몫
[사설] 일반약 슈퍼판매, 선택은 국민의 몫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반약 슈퍼판매에 대한 찬반논란이 연일 도마 위에 오르면서 11년 전 의약분업 당시에도 논란이 됐던 약사직능 평가 절하와 같은 문제가 다시 불거지고 있다.

의약분업은 의사가 환자를 진찰하고 투약하고자 하는 약을 처방해 환자로 하여금 약국의 약사로부터 처방전의 내용대로 조제 받아 복용하도록 하는 제도로 환자에 대한 진찰·처방·조제를 의사·약사 간에 직능별로 분담·전문화해 불필요한 투약을 방지, 국민보건 향상에 기여토록 하는 제도다.

국민보건 증진이라는 측면에서 중요한 의의를 가진다고 말하고는 있지만 실질적으로 의약분업은 약사의 직능을 평가 절하한 것으로 약사나 국민들에게는 빛 좋은 개살구나 마찬가지라는 평가가 일반이다.

외려 병원에 가지 않고도 간단한 약 처방만으로도 효과를 볼 수 있는 부분조차 병원에 가서 약 처방 받는 일이 번거로워 병을 키운다는 말도 심심치 않게 나온다. 그런 의약분업도 모자라 이제는 슈퍼에서도 약을 구입할 수 있도록 한다고 한다. 진료는 의사에게 받고 약은 약사에게 받으라더니 이제는 의사도 약사도 아닌, 병원도 약국도 아닌 슈퍼에서 약을 사라고 하니 의약분업 당시 내세웠던 취지와 달라도 너무 다르다.

물론 상시로 열려 있는 24시간 편의점과 같은 곳에서 일반약 판매가 이루어진다면 늦은 밤 갑자기 소화가 안 된다거나 상처에 바르는 연고가 필요할 때 유용할 것이다.

일반약, 전문약 재분류 논의를 놓고도 약사회와 의협 사이의 의견대립이 팽배하다. 의협은 상비약인 감기약, 해열제, 진통제 등을 일반약으로 풀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약을 필요로 하는 입장에서 보면 반가운 조치이지만 심각한 약물 오남용 사례를 남길 수도 있기에 신중해야 할 부분이다.

일반약 슈퍼판매는 분명 일장일단이 있다. 좋을 수도 있고 그 반대가 될 수도 있다. 편리를 따질 것인지 안전을 따질 것인지는 이제 전적으로 약을 필요로 하는 국민이 선택할 몫이 아닌가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은수 2011-06-21 15:06:58
우리나라는 약을 너무 과다 복용해서 병고치려다 위험도 많이 잇따른 것 같아요, 편한거 찾다가,,,부작용이 더 많을 듯,,,

바나나우유 2011-06-20 17:15:03
일본 갔더니 약국에서 별의 별 물건을 다 팔던데... 화장품이나 먹을 것...

메리 2011-06-20 17:14:02
뭐든지 초기에는 말이 많은 법이지요. 저는 상비약 같은 경우는 일반 슈퍼에서도 판매하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달려야하니 2011-06-18 23:20:13
엄한짓하는 사람들이 없으면 편하려만

현정 2011-06-17 23:30:52
국민의 선택이 남았다면 지각이 필요하네요~

  • ㈜천지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00902
  • 등록일자 : 2009년 7월 1일
  • 제호 : 천지일보
  • 발행·편집인 : 이상면
  • 발행소 :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89길 31 코레일유통 빌딩 3~5층
  • 발행일자 : 2009년 9월 1일
  • 전화번호 : 1644-75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금중
  • 사업자등록번호 : 106-86-65571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3-서울용산-00392
  • 대표자 : 이상면
  • 「열린보도원칙」 천지일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강은영 02-1644-7533 newscj@newscj.com
  • Copyright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j@newscj.com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