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이단’이라는 표현부터 없애라
[사설] ‘이단’이라는 표현부터 없애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며칠 전 대통령이 7대 종단 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해 환담했다. 이렇게라도 7대 종단 대표가 한자리에 모인다는 게 다행인지는 모르겠으나, 각 종단의 실상을 접하고 있는 본지 입장에서는 씁쓸한 미소만 나올 뿐이다. 청와대 아닌 곳에서 7대 종단 대표를 한 자리에 모이게 한다는 게 얼마나 어려운지 알기 때문이다.

특히 개신교 지도자들 다수는 행사 주최가 누구냐에 따라 스스로도 낯을 가리지만, 주변 사람까지도 참석 못하게 만드는 기술(?)을 확보하고 있다.

종교 지도자들 다수도 이해관계에 따라 큰 종단의 눈치를 보는 경우가 적지 않아 대통령처럼 높은 분이 주최하는 자리가 아니라면 사실상 7대 종단 대표들 모임은 불가능할 정도다.

아무튼 이번 청와대 오찬에서 종교지도자들은 인종 문화 종교 등으로 인한 사회 불평등을 막기 위해 ‘증오범죄법’ 제정의 필요성을 건의했다. 사실 종교 지도자들이 제안한 인종 문화 종교 차별로 인한 사회 불평등 방지법은 수위는 다르지만 이미 여러 모양으로 시행되고 있다. 문제는 종교 간 사회 불평등은 개선되고 있지만, 종단 내 분쟁이다.

특히 개신교 내 이단 논쟁은 국제사회에서 핵 문제가 대두된 이후로 국지전이 무시되는 것과 같은 양상을 띠며 방치되고 있다. 우리 사회에서 개신교인들이 차지하는 범주가 넓은 만큼, 개신교 내에서 ‘이단’으로 낙인찍힌 특정 종교인은 죄인 취급받는 경우가 허다하다. 심지어 납치 감금 등 강제개종교육이 버젓이 자행되는 데도 그 호소가 묵살된다.

화합과 상생을 외치면서 법 제정까지 호소한 7대 종단 지도자 특히 개신교 지도자에게 묻고 싶다. ‘정말 당신들이 말하는 이단도 불평등 처우를 받으면 안 된다고 생각하는지.’ 혹여 그것이 진실이라면 타 종단과의 화합과 평등을 말하기 전에 개신교내에서 논란의 단초가 되는 ‘이단’이라는 표현부터 없애는 것이 순리다.

‘이단’이라는 테두리에 갇혀 수많은 국민들이 불이익을 경험하고 있으며, ‘이단’이라는 명목이 개종교육으로 돈벌이를 하는 이들에게는 도덕적 비난을 면케 해주는 면책수단이 되고 있기 때문이다. ‘스님과는 밥을 먹어도 이단과는 밥을 안 먹는다’는 이중적 논리가 개신교 지도자들에게 남아 있는 한 대한민국의 진정한 종교 화합과 상생은 불가능하다. 家和萬事成 집안부터 다스리는 것이 순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dlxoal 2011-06-17 11:58:22
맞는말입니다.. 자기네가 신도 아니고 무슨 잣대로 이단이다 이단아니다를 평가하는건지 원...

김미정 2011-06-16 22:01:41
아하~ 한기총이 대통령과 식사하는 저 자리를 엿보고 돈선거를 했구나ㅋㅋ목사님~ 대단하십니다~ 그런 자리 초청받으면 존경받는 줄 알았죠? 돈, 권력으로 종교계를 다스리려 하다니....

현지 2011-06-16 21:59:59
종교계의 현실을 간접적으로 느낄 수 있네요..7대 종단 대표가 청와대가 아닌 다른 곳에서 모이기 어렵다는~ 참..경서에는 상좌에 앉지 말고 자신을 낮추라 하였거늘 돈을 주면서까지 상좌에 앉고자 하니 썩은 냄새가 술술 나네요~

혜정 2011-06-16 21:56:37
맞습니다~ 화합과 상생을 논하기 전에 정죄와 핍박이 서려있는 이단이라는 표현을 없애는 것이 지당한 줄 압니다.

  • ㈜천지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00902
  • 등록일자 : 2009년 7월 1일
  • 제호 : 천지일보
  • 발행·편집인 : 이상면
  • 발행소 :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89길 31 코레일유통 빌딩 3~5층
  • 발행일자 : 2009년 9월 1일
  • 전화번호 : 1644-75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금중
  • 사업자등록번호 : 106-86-65571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3-서울용산-00392
  • 대표자 : 이상면
  • 「열린보도원칙」 천지일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강은영 02-1644-7533 newscj@newscj.com
  • Copyright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j@newscj.com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