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왕실 “해리-매건 인터뷰는 서커스”… 보복 경고도
영국 왕실 “해리-매건 인터뷰는 서커스”… 보복 경고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런던=AP/뉴시스] 영국 해리(35) 왕자와 메건 마클(38) 왕자비 부부는 미국 캘리포니아에 1000만 달러(118억원) 가량의 저택을 구매해 지난 7월부터 살고 있다고 12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사진은 지난 5월 영국 런던을 방문한 해리 왕자 부부의 모습. 2020.8.13.
[런던=AP/뉴시스] 영국 해리(35) 왕자와 메건 마클(38) 왕자비 부부. 2020.8.13.

영국 해리 왕자와 메건 마클 왕자비가 오프라 윈프리와 진행한 인터뷰 방영을 앞두고 영국 왕실 측이 단단히 벼르고 있는 모양새다.

왕실의 공식 방침은 침묵을 유지하는 것이지만 혹시라도 왕가에 해를 끼치는 발언이 전파를 탄다면 해리 왕자 부부의 과거 행실을 폭로할 수도 있다는 입장이다.

영국 일간 더타임스 일요판 선데이타임스는 익명의 왕실 소식통을 인용해 7일(현지시간) 이같이 보도했다.

한 고위 관계자는 "해리 왕자 부부가 왕실을 노리느냐, 왕가를 겨냥하느냐에 따라 대응은 아주 달라질 수 있다"며 만약 왕가를 공격한다면 가만히 있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왕실은 마클 왕자비가 과거 켄싱턴궁 직원들을 괴롭혔다는 의혹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는데, 이 사안을 잘 아는 한 관계자는 "최악의 사건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고 귀띔했다.

다른 왕실 관계자는 공개되지 않은 해리 왕자 부부와 관련된 일화가 많다며 해리 왕자 부부가 위험 부담이 큰 "불장난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1월 왕실에서 독립을 선언한 해리 왕자 부부의 인터뷰는 미국 CBS 방송이 영국 현지시간으로 8일 오전 1시에 공개한다.

2시간 분량의 인터뷰에서 마클 왕자비는 왕실을 떠나게 된 배경을 포함해 화려한 왕실 속 이면을 공개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마클 왕자비는 사전에 공개된 영상에서 왕실을 나오면서 스스로 결정하고 의견을 말할 수 있게 돼 "정말 해방된 느낌"이라고 말했다.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은 이번 인터뷰를 챙겨보지 않기로 했으며, 당분간 공식 일정을 늘려 왕실이 집안 싸움보다 "더 중요한 이슈"에 관심을 두고 있다는 점을 내세울 계획이다.

왕실 측은 "왕실이 집중하고 싶어하는 것은 오프라와 서식스 공작 부부의 서커스에 관한 뉴스가 아니라 다음주 월요일이면 학교로 돌아가는 아이들과 백신 프로그램의 효과에 관한 뉴스"라고 말했다.

이러한 기류와는 별도로 엘리자베스 여왕과 장남 찰스 왕세자 부부, 장손 윌리엄 왕세손 부부는 해리 왕자 부부의 인터뷰 방영 몇시간 전 방송 프로그램에 총출동한다고 일간 가디언이 전했다.

찰스 왕세자는 영국과 영국이 과거 식민지로 삼았던 국가들이 주축을 이룬 국제기구 영연방 회원국이 보여준 결단력과 용기, 창의성을 높이 평가할 예정이다.

윌리엄 왕세손과 케이트 미들턴 왕세손빈은 코로나19 대유행 최전선에서 사투를 벌이는 의료진의 권리 보호에 관해 이야기한다.

(파리=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천지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00902
  • 등록일자 : 2009년 7월 1일
  • 제호 : 천지일보
  • 발행·편집인 : 이상면
  • 발행소 :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89길 31 코레일유통 빌딩 3~5층
  • 발행일자 : 2009년 9월 1일
  • 전화번호 : 1644-75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금중
  • 사업자등록번호 : 106-86-65571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3-서울용산-00392
  • 대표자 : 이상면
  • 「열린보도원칙」 천지일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강은영 02-1644-7533 newscj@newscj.com
  • Copyright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j@newscj.com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