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진 활동중단… 서신애 의미심장 글
수진 활동중단… 서신애 의미심장 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진 서신애(출처: 인스타그램)
수진 서신애(출처: 인스타그램)

수진 활동중단… 서신애 의미심장 글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학교 폭력’ 의혹이 불거진 (여자)아이들 수진이 활동을 중단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수진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는 4일 “현재 수진은 모든 활동을 중단한 상태이며 (여자)아이들은 당분간 (수진을 제외한) 5인 체제로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어 “선생님과 다수의 동창생 등 주변인들에게 당시 정황에 대해 현재까지 확인한 결과, 앞서 밝힌 바와 같이 유선상으로 다툼을 한 것은 맞으나 그 이외의 게시글 작성자들이 주장하는 폭력 등에 대한 사실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 “명확한 사실 확인을 위해 게시글 작성자 및 대리인이 아닌 당사자 간의 대면 만남을 제안했지만, 모든 분들께서 이를 원치 않는다는 입장을 전해와 당사자 간의 만남은 이뤄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소속사는 “사실관계를 명확히 밝히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인신공격성 악플 및 허위 사실이 확인된 사안들에 대해서는 강경한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배우 서신애가 수진이 활동을 중단한다는 소식을 전한 후 의미심장한 글을 남겼다. 수진과 중학교 동창인 서신애는 앞서 그의 학폭 피해자로 지목된 바 있다.

서신애는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그대들의 찬란한 봄은 나에게 시린 겨울이었고 혹독하게 긴 밤이었다”며 “영원할 것만 같던 그대의 여름 끝에 나는 왜 여전히 겨울일까 의문이 들었다”고 적었다. 그는 “내 마음에 쌓인 눈을 녹이고 사무치는 존재를 잊기 위해 노력했다”고 전했다.

서신애는 “지나간 계절의 떠올림은 쉽지 않겠지만 보냈던 계절의 장면은 잊혀지지 않는다”며 “그 날의 온도, 그 날의 냄새, 그 날의 행동이 아물지 못해 울컥 멱차오르는 기억들을 애써 묻으며 그대의 계절을 조용히 응원해볼까 하는 생각도 해봤다”고 했다. 이어 “사람의 마음은 참으로 이기적인지라 그럴 때마다 애써 녹인 눈은 얼어붙어 빙판길이 돼버렸다”고 전했다.

그는 “엉망이 되어버린 나의 계절을 원망하기도 했다”면서도 “이렇게 무너지기엔 내가 너무 가여웠다. 나의 계절에 햇살을 비춰 주는 사람들에게 미안했다”고 썼다. 그러면서 “나는 더 이상 겨울에 머물러 있을 이유가 없다. 빙판길을 깨부시자. 녹일 수 없다면 부셔버리자”고 말했다.

서신애는 “어디선가 여전히 아픈 겨울을 보내고 있을 당신에게 보잘것없는 나 역시 당신을 위해 자그마한 햇살을 비추고 있다는 걸 알아주길 (바란다)”며 “당신도 참으로 가슴 저리게 찬란한 인생을 살아가는 중”이라고 했다.

서신애는 이 같은 글을 올리면서 소셜미디어 댓글 기능을 제한했다.

일각에서는 네티즌들은 서신애가 최근 학폭 논란에 휩싸인 수진을 겨냥해 글을 쓴 것이라고 추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천지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00902
  • 등록일자 : 2009년 7월 1일
  • 제호 : 천지일보
  • 발행·편집인 : 이상면
  • 발행소 :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89길 31 코레일유통 빌딩 3~5층
  • 발행일자 : 2009년 9월 1일
  • 전화번호 : 1644-75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금중
  • 사업자등록번호 : 106-86-65571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3-서울용산-00392
  • 대표자 : 이상면
  • 「열린보도원칙」 천지일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강은영 02-1644-7533 newscj@newscj.com
  • Copyright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j@newscj.com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