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끌·빚투에 가계대출 사상 최대치… 1700조 돌파
영끌·빚투에 가계대출 사상 최대치… 1700조 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계신용. (제공: 한국은행)
가계신용. (제공: 한국은행)

2020년 4분기 가계신용

2003년 통계 이래 최대

작년 4분기 44.2조↑

[천지일보=김누리 기자] 지난해 4분기 국내 가계 빚이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 ‘빚투(빚내서 투자)’ 현상이 더해진 탓이다.

2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4분기 가계신용(잠정)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말 기준 가계신용(가계대출+판매신용) 잔액은 1726조 1000억원으로 집계됐다. 통계 작성을 시작한 2003년 이래 가장 많은 수준이다.

가계신용은 가계가 은행·보험·대부업체 등 금융회사에서 받은 대출에 결제 전 신용카드 사용액(판매신용)까지 더한 ‘포괄적 가계 빚(부채)’를 의미한다.

4분기 가계신용은 3분기 말(1681조 8000억원)보다 44조 2000억원(2.6%) 증가했다. 이는 2016년 4분기(46조 1000억원), 2020년 3분기(44조 6000억원)에 이어 세 번째 기록이다.

연간으로는 125조 8000억원 늘었다. 이는 2016년(139조 4000억원) 이후 4년 만에 최대 증가 폭이다.

반면 지난 4분기 말 기준 판매신용(카드대금) 잔액은 95조 9000억원으로 전분기 말 대비 2000억원(0.2%) 감소했다.

가계대출은 상품별로 주택담보대출(주담대)과 기타대출 모두 증가했다. 지난해 4분기 말 기준 주담대 잔액은 910조 6000억원으로 전분기 말 대비 20조 2000억원 늘었다. 이는 2014년 4분기(24조 2000억원) 이후 최대 증가폭이다. 기타대출도 719조 5000억원으로 24조 2000억원 늘어나며 역대 최대 증가폭을 기록했다.

업권별로도 예금은행과 비은행예금취급기관의 증가폭이 확대됐다. 지난해 4분기 말 기준 예금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849조 9000억원, 비은행예금취급기관은 323조 8000억원으로 전분기 말 대비 각각 28조 9000억원, 6조 6000억원 증가했다.

기관별 가계대출 증감액. (제공: 한국은행)
기관별 가계대출 증감액. (제공: 한국은행)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