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주간 사업장서 집단감염 ‘513명’… “공동기숙, 3밀 환경, 마스크 미착용”
2주간 사업장서 집단감염 ‘513명’… “공동기숙, 3밀 환경, 마스크 미착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원 질병관리청 역학조사분석단장이 24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에서 코로나19 국내 발생 현황 및 확진 환자 중간조사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이상원 질병관리청 역학조사분석단장이 질병관리본부에서 코로나19 국내 발생 현황 및 확진 환자 중간조사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외국인 노동자 다수 차지

[천지일보=홍보영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최근 2주간 대규모 사업장에서 집단감염이 총 14건 발생했고 누적 확진자는 513명으로 나타났다.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분석단장은 23일 질병관리청 코로나19 발생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충남·경기 사업장에서 외국인 노동자 다수가 감염됐다. 대표적인 집단사례라고 할 수 있는 경기도 남양주시 플라스틱공장 관련해서 총 179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중 외국인 노동자가 123명, 내국인이 10명 발생했으며 가족 및 지인을 중심으로 추가 전파자는 46명 발생했다.

충남 아산시 난방기공장 관련 총 173명의 환자가 발생했다. 이중 외국인 노동자는 26명이었고 이후 총 11명의 추가 전파 발생이 있었다.

심층역학조사 결과 이들 사업체의 위험요인은 공동기숙생활로 감염에 취약한 상황이었다. 또한 3밀의 작업환경과 공용공간이 많아 감염에 취약한 환경이었다. 아울러 작업장 내 마스크 착용 미흡 등으로 인한 위험요인이 있었다.

방역당국은 산업체의 발생 예방과 추가 전파를 최소화하기 위해 고용부, 법무부, 지자체와 협력해 위험도가 높은 지역을 선정해 선제적인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 단장은 “누구라도 단속이나 처벌에 대한 두려움 없이 의심증상이 있을 시 검사를 받을 수 있어야 한다”며 “이는 지역사회로의 추가 감염 확산을 막을 수 있도록 검사의 접근성을 높기 위한 조치”라고 했다.

이어 “주변의 외국인 근로자분들도 단속이나 처벌에 대한 우려 없이 검사를 받을 수 있다는 점을 다시 알려드린다”며 “이러한 조치는 궁극적으로 우리 국민을 함께 보호하기 위한 적극적인 안전장치”라고 강조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