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참, ‘6시간 수영귀순’ 조사발표… CCTV 10회 포착에도 8번 놓쳐
합참, ‘6시간 수영귀순’ 조사발표… CCTV 10회 포착에도 8번 놓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귀순 北남성 CCTV 10회 포착에도 8번 놓쳐…軍감시망 3시간 뚫려 (CG) (출처: 연합뉴스)
귀순 北남성 CCTV 10회 포착에도 8번 놓쳐…軍감시망 3시간 뚫려 (CG) (출처: 연합뉴스)

軍감시망 허점 드러나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북한 남성이 강원 고성 통일전망대 인근 해안으로 월남할 당시 경계용 감시카메라(CCTV)에 10차례 포착됐는데도 군은 8번이나 놓치는 등 경계·감시망에 심각한 허점을 드러낸 것으로 나타났다.

합동참모본부는 23일 앞서 지난 16일 동해 민통선 북방에서 신병이 확보된 이 남성의 월남 경위와 군의 대응 조치 등에 대한 검열단의 현장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합참에 따르면 이 남성은 북한 모처에서 잠수복을 입고 해상으로 헤엄쳐 이동한 것으로 추정됐다.

이후 16일 오전 1시 5분께 통일전망대 인근 해안으로 올라와 해안 철책 전방 해안을 따라 남쪽으로 이동하면서 잠수복과 오리발을 암석지대에 버렸다.

검열단이 해당 부대의 해안 CCTV를 확인한 결과, 오전 1시 5분부터 38분까지 4대의 CCTV에 이 남성이 5회 포착됐고, 상황실 모니터에 2회 경보음(알람)이 울렸다.

그런데도 상황실 감시병은 이를 놓쳤고, 해당 부대에서는 적절한 조치가 이뤄지지 않았다.

잠수복을 벗어 던진 이 남성은 오전 1시 40~50분께 해안철책 하단 배수로를 통과해 철로 및 7번 국도를 따라 남쪽으로 이동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남성이 통과한 해안 철책 배수로의 경우 해당 부대에서는 존재조차 모르고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또 7번 국도를 따라 내려오던 중 오전 4시 12~14분쯤 민간인출입통제선(민통선) 내 우리 해군 합동작전지원소 울타리 경계용 폐쇄회로(CC)카메라에도 3차례 포착됐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오전 4시 16~18분께 고성군 제진 검문소 북쪽에서부터 남쪽으로 내려오는 모습이 CCTV 카메라에 2차례 잡혔고, 이를 식별한 근무자가 상급 부대에 상황 보고를 한 것으로 파악됐다.

북한 남성이 CCTV에 총 10차례 포착됐는데, 군은 9~10번째 포착됐을 때야 식별하고 상황을 전파한데다 우리 군 감시 장비에 최초 포착된 시점으로부터 무려 3시간이 지난 뒤에야 이를 인지한 근무자를 통해 상황 보고가 이뤄진 것으로 확인됐다.

합참은 “현장점검 결과 해당 부대는 상황 간부와 영상감시병이 임무수행절차를 미준수해 철책 전방에서 이동하는 미상인원을 식별하지 못했다"며 경계감시 태세가 소홀했음을 시인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에서 식별된 문제점을 기초로 과학화경계체계 운용 개념을 보완하고, 철책 하단 배수로·수문에 대한 전수조사를 통해 조속한 시일 내에 보완하도록 하겠다”며 “합참의장 주관 작전지휘관 회의를 통해 이번 사건 조사결과를 공유하고 전 제대 지휘관을 포함한 경계작전 수행요원의 작전기강을 확립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