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주현 일침… 암표 거래에 분노
옥주현 일침… 암표 거래에 분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옥주현(출처: 옥주현 인스타그램)
옥주현(출처: 옥주현 인스타그램)

옥주현 일침… 암표 거래에 분노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뮤지컬 배우 옥주현이 암표 거래 행태에 일침을 가했다.

옥주현은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얼마 전 일차 티켓 오픈된 날. 접속수 과다로 몇 분간 서버가 다운되고 그 후 3분 만에 매진이 되었다고 들었다. 취소 티켓도 안 뜬다는 얘기도. 오래 기다려온 관객분들의 뜨거운 관심과 사랑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진정 이 작품을 사랑하는 분들만 함께할 수 있도록 좀 도와 달라. 티켓팅 끝나자마자 바로 2.5배가 넘는 가격으로 암표 올라오게 하는 분들에게 인간적으로 부탁 좀 드린다”며 “그러지 맙시다. 말아주세요. 그렇게 원망 산 돈 챙기면 나쁜 재수 붙는다. 진짜야”라며 암표 거래 자제를 부탁했다.

옥주현은 “곧 오픈되는 구정연휴 회차 티켓팅 때 보겠습니다. 그리고 잡을 거예요”라고 글을 마쳤다.

한편 옥주현이 출연하는 뮤지컬 ‘위키드’는 오는 2월 16일 개막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지영 2021-01-27 19:10:23
암표거래 근절 일침 굿~~~정말 작품을 보고 싶은 사람들이 좀더 가벼운 마음으로 볼수 있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