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쏙쏙] 北외교관 탈북, 김정은 집권 이후 3번째… 원인은 뭘까
[정치쏙쏙] 北외교관 탈북, 김정은 집권 이후 3번째… 원인은 뭘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엔, 대북인도지원 제재면제 기준 완화…통일부 환영 (CG)[연합뉴스TV, 연합뉴스 제공]
유엔, 대북인도지원 제재면제 기준 완화…통일부 환영 (CG)[연합뉴스TV, 연합뉴스 제공]

‘39호실 전 실장 사위’로 알려져

국정원·통일부 “확인해 줄 수 없어”

전문가 “제재 여파로 할당량 부담감”

“일시적 현상 아냐… 지속 발생 가능성도”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중동 지역의 북한 외교관이 2년 전 현지에서 공관을 이탈해 한국에 망명해 1년 넘게 생활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가 집권한 이후 북한 외교관의 탈북 사실이 확인된 것만 세 번째인데, 유독 외교관들의 탈북이 이어지는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쿠웨이트 근무 北외교관 한국 망명

전날 정보 소식통에 따르면 쿠웨이트 주재 북한 대사관의 참사관이었던 류현우 전 대사대리가 지난 2019년 가족들과 함께 탈북해 국내에 입국한 것으로 뒤늦게 확인됐다. 류현우라는 이름은 국내에 입국한 뒤 개명한 이름으로 바꾼 것으로 추측된다.

입국 시점은 9월께로 전해졌는데, 같은 해 7월 국내에 들어온 것으로 알려진 북한 조성길 전 주이탈리아 대사대리와 시점이 거의 비슷하다.

류 전 대사대리는 2017년 9월 유엔의 대북제재 결의로 쿠웨이트 정부가 서창식 대사를 추방하자 대사대리 역할을 맡았다.

특히 그는 김씨 일가의 통치 자금 조달과 관리를 맡았던 ‘노동당 39호실’의 전일춘 전 실장의 사위라는 얘기도 흘러나온다.

정부 당국은 공식적으로 탈북 여부를 확인해 주지 않고 있다. 국정원은 류 전 참사관과 관련한 보도에 대해 ‘확인해줄 수 없다’는 입장이다.

관계 부처인 통일부 당국자도 기자들과 만나 “탈북자 내지는 그에 준하는 분들이 들어온 상황에 대해서 확인해 드릴 수 있는 내용은 없다는 것이 통일부의 입장”이라면서 이는 정부의 ‘일관된 원칙’이라고 덧붙였다.

통일부6. ⓒ천지일보 2019.12.30
통일부6. ⓒ천지일보 2019.12.30

◆“강화된 제재와 가족 미래가 이유”

북한 내에서 출신과 무관하게 외교관이라는 그 자체가 최고위층에 속한다. 그럼에도 탈북이 잦은데, 그 배경을 두고 강화된 제재로 외교관들의 활동 범위가 줄어 북한 당국에 의해 할당된 몫에 대한 부담감이 커졌고, 특히 자녀와 가족들의 장래를 향한 고민 등이 탈북에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문성묵 한국국가전략연구원 통일안보센터장은 26일 천지일보와의 통화에서 “외교관은 통상 관계국과 접촉면을 늘리고 정보를 수집해 보고하는 등의 역할을 하는데 북한은 이와는 달리 밀수나 달러 확보, 물건을 빼돌리기 등도 함께 한다”면서 “문제는 북한 당국이 이 같은 행위를 할당제로 요구한다는 점이다. 만일 할당을 채우지 못하면 본국에 돌아갈 경우 처벌을 받게 되는데, 촘촘한 제재 여파로 제약이 커진 당사자들로서는 부담이 클 수밖에 없다”고 분석했다.

이어 그는 “이들은 최고위층 자제들에다가 선택받은 사람이고 당성도 강하다. 북한은 이런 사람들을 뽑아 내보내는 것”이라면서 “그런데 해외에 나가보면 당장 비교가 된다. 당국의 압박 속 심경에 동요를 일으킬 수 있고, 특히나 자녀의 장래 문제 등이 결단하는 데 크게 작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단지 일부분이라든가 일시적인 현상이 아닌 듯하다. 북한 당국이 리선권을 외무상으로 앉힌 것도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목적인 것 같다”면서 “외교관들에 대한 철저한 감시와 통제, 그리고 다잡는 데 주안점을 뒀다고 본다. 하지만 현재와 같은 상황에서 김정은 총비서의 특단의 결정이 없다면 이후에도 외교 공관의 내부 동요는 지속해서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노동당 8차대회 알리는 선전물[평양=AP/뉴시스] 6일 북한 평양의 한 지하도에서 평양 시민들이 중앙지구를 따라 설치된 조선로동당 제8차 대회를 알리는 선전물 앞을 지나고 있다.
노동당 8차대회 알리는 선전물[평양=AP/뉴시스] 6일 북한 평양의 한 지하도에서 평양 시민들이 중앙지구를 따라 설치된 조선로동당 제8차 대회를 알리는 선전물 앞을 지나고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21-01-27 00:32:26
국정원에서 제대로 대응해서 잘 관리하도록 부탁합니다

권희 2021-01-26 20:17:34
원인이 뭐겠어요. 나라같지 않으니까 그런거죠. 망해가는 나라에 자유까지 없으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