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신년 기자간담회서 “한미훈련, 지혜롭고 유연한 해법 기대”
이인영, 신년 기자간담회서 “한미훈련, 지혜롭고 유연한 해법 기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인영, 통일부 출입기자단 간담회.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25일 서울 종로구 남북회담본부에서 통일부 출입기자단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1.1.25 (출처: 연합뉴스)
이인영, 통일부 출입기자단 간담회.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25일 서울 종로구 남북회담본부에서 통일부 출입기자단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1.1.25 (출처: 연합뉴스)

“北도 유연하게 열려 있으면 좋겠다”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25일 북한이 최근 노동당 8차 대회에서 남북관계 개선의 본질적인 문제로 올해 3월에 있을 한미연합훈련 중단 문제를 거론한 것과 관련해 “심각한 군사적 긴장으로 가지 않도록 지혜롭고 유연하게 해법을 찾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출입기자단과의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한미연합훈련 문제 논의 과정에 대한 통일부의 역할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변한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과 아직 확립되지 않은 미국의 한반도 정책, 우리의 전시작전권 환수 관련 측면을 종합적으로 감안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북한을 향해서도 “(이는) 한국 정부의 문제만이 아니라 북쪽의 시각도 유연하게 열려 있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당 대회에서 방역 협력 등 인도주의적 협력과 개별관광 등을 비본질적 문제라고 깎아내린 데 대해 “북한이 군사문제 중심으로 부각하기 위해 언급하는 과정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 장관은 또 조 바이든 신행정부의 대북 기조를 두고 토니 블링컨 국무부 장관 지명자 청문회 발언과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의 최근 브리핑 내용을 바탕으로 “매우 진지하고 차분하게 북한문제에 접근하고 있는 것 같다”고 평가했다.

이어 “바이든 정부와 우리 정부 간 긴밀한 상황 관리와 협력 진전을 위한 노력이 더욱 중요해진 시점”이라면서 “통일부는 정세 변화를 관망하기보다 할 수 있는 영역에서 적극적으로 임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그러면서 “남북관계 대화채널 복원에 노력하면서 적십자 회담도 개최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며 “설을 계기로 한 화상 상봉이나 남북이 함께 기념할 수 있는 날 이산가족 만남을 추진해보겠다”고 힘줘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