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위, 박원순 위력성폭력사건에 정의로운 권고를” 시민단체 촉구
“인권위, 박원순 위력성폭력사건에 정의로운 권고를” 시민단체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서울시장위력성폭력사건공동행동 회원들이 25일 오전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국가인권위원회의 제대로 된 직권조사 결과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1.1.25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서울시장위력성폭력사건공동행동 회원들이 25일 오전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국가인권위원회의 제대로 된 직권조사 결과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1.1.25

피해자 “인권위, 제 마지막 희망”

전원위 심의, 오후 2시부터 시작

[천지일보=이우혁 기자] 시민단체가 국가인권위원회(인권위)에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위력성폭력 사건의 명백한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이들은 “서울시장은 차기 대권주자이며, 한국에서 가장 최상위의 권력을 가졌다”며 명백한 조사결과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서울시장위력성폭력사건공동행동은 인권위 전원위원회(전원위) 직권조사 결과 심의가 열리는 25일 오전 서울 중구 인권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이 사건이 그 어떤 사건보다 무겁게 다뤄지고, 명확하게 밝혀져야 하는 이유는 박원순이 서울시장이기 때문”이라며 “서울시장은 한국 정치에서 차기 대권주자가 되고, 한국에서 가장 최상위 정치권력을 가졌다”며 “권력자의 성폭력을 용인하는 사회에서는 어떤 여성도 인간으로서의 존엄·자유·평등을 누릴 수 없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피고의 사망으로 공소권이 없어지는 제도상의 미비가 수사 중단으로 이어졌다”며 “사건을 사실이 아닌 일로 둔갑시키고자 하는 움직임을 끌어내기 위해 인권위의 직권조사 발표는 공식 조사의 마지막 희망”이라고 밝혔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서울시장위력성폭력사건공동행동 회원들이 25일 오전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열린 ‘국가인권위원회의 제대로 된 직권조사 결과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에서 피켓을 들고 있다.이날 인권위는 오후 2시경 전원위원회를 열고 ‘전 서울시장 성희롱 등 직권조사 결과보고’ 안건을 심의·의결할 예정이다. ⓒ천지일보 2021.1.25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서울시장위력성폭력사건공동행동 회원들이 25일 오전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열린 ‘국가인권위원회의 제대로 된 직권조사 결과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에서 피켓을 들고 있다. 이날 인권위는 오후 2시경 전원위원회를 열고 ‘전 서울시장 성희롱 등 직권조사 결과보고’ 안건을 심의·의결할 예정이다. ⓒ천지일보 2021.1.25

박 전 시장 사건의 피해자는 발언문을 통해 “경찰의 수사 발표 후 극심한 2차 가해에 시달렸다”며 “박 전 시장의 측근과 지지자들은 ‘어떤 행위도 없었다’ ‘무고’ ‘살인녀’ 등을 각종 커뮤니티에 게시했다”고 전했다.

이어 “6개월이 넘도록 이어진 신상털이와 마녀사냥은 날마다 심해졌다. 주어진 자리에서 최선을 다해 살아보려 했던 내가 왜 이렇게 숨죽여 살고 있는지 모르겠다”며 “인권위의 직권조사 발표는 나의 마지막 희망”이라고 호소했다.

배진경 한국여성노동자회 대표는 “(한국 사회에서) 여성은 함께 일하는 동료, 부하직원, 상사가 아닌 소모품 취급된다”며 “이런 구조 속에서 권력을 가진 남성은 어리고 직급 낮은 여성들을 손쉽게 성적 대상화시킨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평등한 노동환경을 제공받을 노동자의 권리를 요구한다”며 2차 가해의 차단을 권고하고 서울시의 성차별 구조와 업무 관행을 지목하고, 성평등 노동의 실현을 요구하는 인권위의 권고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인권위가 오늘 오후 2시부터 전원위를 열고 ‘전 서울시장 성희롱 등 직권조사 결과 보고’ 안건을 심의·의결한다고 밝힌 가운데 결과는 이르면 금일 나올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의견 불일치로 부결 시 다음 전원위에서 나올 예정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