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청문회] 박범계 “文정부 마무리 투수로 검찰개혁 완수”
[인사청문회] 박범계 “文정부 마무리 투수로 검찰개혁 완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검찰청사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1.1.4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검찰청사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1.1.4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25일 “문재인 정부의 마무리 투수로서 검찰개혁을 위한 제도를 안착시키고 조직문화를 개선하며 법무행정을 혁신하는 길에 매진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후보자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인권 보호와 적법 절차, 그리고 사법 시스템이 자연스럽게 정착되게 하는 일, 그것이 검찰개혁의 완수이고 제 소명”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사회 공동체 구성원 모두가 받아들일 수 있는 공존의 정의를 끊임없이 추구하겠다”고 밝혔다.

박 후보자는 “일의 성격을 바꿔야 검찰조직 문화가 달라진다”며 “검사들이 국민의 인권보호관으로 거듭 태어날 때 비로소 검찰개혁의 마침표를 찍을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검찰 간부뿐 아니라 평검사들과 수시로 직접 만나 대화하면서 그들과 함께 검찰개혁을 추진해 나가겠다”며 “민생에 힘이 되는 법무행정이 돼야 한다. 장관이 되면 우선 가족에 대한 법과 제도가 불편함과 불평등을 만들고 있는 건 아닌지 챙겨보려 한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는 “특히 1인 가구에 대한 법적·제도적 지원방법을 마련하겠다”면서 “법무부에 아동인권보호기구를 구성해 아동 인권 보호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약속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