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이스X 팰컨9, 위성 143대 지구궤도 배치 '신기록'
스페이스X 팰컨9, 위성 143대 지구궤도 배치 '신기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이스X 팰컨9 발사 구경하는 사람들[타이터스빌=AP/뉴시스] 30일(현지시간) 미 플로리다주 타이터스빌의 한 다리 위에 모인 사람들이 케이프 커내버럴의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발사된 스페이스X 팰컨9호를 구경하고 있다. 팰컨9는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설립한 우주탐사 기업 스페이스X가 민간기업 최초로 발사한 민간 유인 우주선으로 민간 우주여행 시대의 새로운 이정표를 세웠다.
스페이스X 팰컨9 발사 구경하는 사람들[타이터스빌=AP/뉴시스] 30일(현지시간) 미 플로리다주 타이터스빌의 한 다리 위에 모인 사람들이 케이프 커내버럴의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발사된 스페이스X 팰컨9호를 구경하고 있다. 팰컨9는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설립한 우주탐사 기업 스페이스X가 민간기업 최초로 발사한 민간 유인 우주선으로 민간 우주여행 시대의 새로운 이정표를 세웠다.

미국의 우주탐사 기업 '스페이스X'가 24일(미국 동부시간) 팰컨9 로켓에 위성 143개를 실어 지구 500㎞ 상공의 궤도에 배치하는 데 성공해 단일 로켓으로 가장 많은 위성을 배치하는 신기록을 세웠다.

CNN과 UPI 통신 등에 따르면 지금까지 최고 기록은 인도 로켓 PSLV가 지난 2017년 104개 위성을 실어나르면서 갖고 있었다.

'트랜스포터-1'으로 명명된 이번 임무에서 팰컨9 로켓은 스페이스X의 위성 인터넷 '스타링크' 전용 위성 10개 이외에 지구 위성사진 업체 '플래닛'을 비롯한 다양한 업체와 우주기관들의 소형 위성(smallsat)을 지구 궤도로 실어날랐다.

이번 발사에 가장 많은 위성 배치를 의뢰한 플래닛은 구두 상자 크기의 '슈퍼도브'(SuperDove) 위성 48대를 추가해 지구 궤도 위성망을 200여 대로 늘렸다.

스페이스X는 지난 2019년 팰컨9 로켓으로 100만 달러 미만의 비용으로 소형 위성을 "정기적으로" 실어나르는 우주 운송 서비스를 시작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으며, '트랜스포터-1'은 이 계획을 처음으로 실행한 것이다.

스마트폰 크기까지 작아진 소형 위성은 대개 값비싼 대형 위성을 발사할 때 끼워 지구궤도에 배치돼 있다. 그러다 보니 대기 시간이 길고 언제 발사될지도 기약이 없던 상황이었다.

하지만 기술 발달로 통신용 소형 위성이 개발이 용이해지고 동물의 이동이나 컨테이너 추적 등에 다양하게 이용되면서 소형 위성발사 시장 규모가 급격히 커져 수십 개 업체가 시장에 뛰어들 채비를 하고 있다.

로켓랩과 버진 오빗 등은 이미 소형 로켓을 개발해 상업 발사에 나선 상태다.

팰컨9 로켓은 대형 위성 발사나 드래건 캡슐을 국제우주정거장(ISS)에 실어나르는 데 이용하기 위해 개발된 로켓으로, 소형 위성 배치에 투입됐다는 것은 그만큼 시장이 커졌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러나 지구 궤도의 소형 위성이 점점 늘어나면서 위성 간 충돌 위험도 증가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위성 간 정면충돌은 아직 드물지만 위성 궤도를 추적하고 충돌을 미리 피할 수 있는 새로운 방안이 마련되지 않으면 일부 고도의 궤도는 충돌 위험으로 더는 사용하지 못할 수 있는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한편 스페이스X는 당초 지난해 12월 트랜스포터-1 임무에 나설 예정이었으나 위성 준비과정의 차질로 몇 차례 연기 끝에 이날 오전 10시 플로리다주 케이프 커내버럴의 발사장에서 팰컨9 로켓을 쏘아 올렸다.

이 로켓의 1단 추진체 B1058은 지난해 5월 첫 유인 비행을 시작으로 이번까지 모두 5번째 발사된 것으로, 대서양에 배치된 드론 선박에 착륙해 안전하게 회수돼 6번째 발사 준비에 들어가게 됐다.

스페이스X는 지난 20일 스타링크용 위성을 실어 올해 두 번째 우주 발사를 하면서 팰컨9 로켓의 1단 추진체를 8번째 재활용해 신기록을 세운 바 있다.

(서울=연합뉴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