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김종철 대표, 정혜영 의원 성추행 인정… 대표직 사퇴
정의당 김종철 대표, 정혜영 의원 성추행 인정… 대표직 사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정의당 김종철 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2021 신년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제공: 정의당) ⓒ천지일보 2021.1.20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정의당 김종철 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2021 신년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제공: 정의당) ⓒ천지일보 2021.1.20

당규에 따라 직위해제 조치

정의당 “당원과 국민께 상처”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정의당 김종철 대표가 성추행 의혹으로 당대표직에서 사퇴했다. 이에 따라 정의당은 창당 이래 최대 위기에 직면한 상황이다.

정의당 젠더인권본부를 맡고 있는 배복주 부대표는 25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당원 여러분과 국민 여러분께 매우 부끄럽고 참담한 소식을 알려드리게 됐다. 지난 1월 15일 발생한 정의당 김 대표의 성추행 사건”이라며 “피해자는 당 소속 의원인 장혜영 의원”이라고 밝혔다.

정의당에 따르면, 김 대표는 지난 15일 저녁 여의도에서 정의당 장혜영 의원과 당무상 면담을 위해 식사자리를 가졌다. 하지만 면담 종료 이후 나오는 길에서 김 대표가 장 의원을 성추행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장 의원은 고심 끝에 지난 18일 배 부대표에게 성추행 사실을 알렸다. 이후 수차례에 걸친 피해자·가해자와의 면담을 통한 조사가 진행됐다.

배 부대표는 “다툼의 여지가 없는 명백한 성추행 사건이다. 가해자인 김 대표 또한 모든 사실을 인정했다”며 “사실관계 확인을 위한 추가조사는 더 이상 필요하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씀드릴 수 있다”고 밝혔다.

이날 열린 정의당 대표단 회의에서는 당 징계절차인 중앙당기위원회에 제소 결정하고, 당규에 따라 직위해제 조치를 했다.

배 부대표는 “성평등 실현을 위해 앞장서 왔던 정당의 대표에 의해 자행된 성추행 사건이다. 정의당을 아끼고 사랑해주시는 당원 여러분과 국민 여러분께 치명적인 상처가 생겼다”며 “진심으로 깊이 사과드린다. 깊은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고 밝혔다.

배 부대표는 “피해자 의사에 따라 형사상 고소는 안 하고, 당 차원의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 “김 대표는 사건이 발생하고 곧바로 사퇴 의사를 밝혔다”며 “피해자 의사를 존중해서 직접 실명을 밝히는 걸 존중했고 그래서 실명을 밝혔다”고 했다.

배 부대표는 “(가해자에 대한 사과는) 바로 이뤄졌다”며 “충분히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하고 책임을 지겠다고 명백하게 말했고 피해자에게 정확하게 전달됐다”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21-01-25 18:52:24
믿는도끼에 발등 찍힌다고 하더니만 정의당이라고 비껴가지는 않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