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31개 공기업서 5천명 넘게 채용한다
올해 31개 공기업서 5천명 넘게 채용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10월 22일 서울 성동구청 대강당에서 열린 일자리 박람회 ‘일이 온다넷(NET)’에 참여한 구직자들이 채용 정보를 보고 있다. (출처: 뉴시스)
지난해 10월 22일 서울 성동구청 대강당에서 열린 일자리 박람회 ‘일이 온다넷(NET)’에 참여한 구직자들이 채용 정보를 보고 있다. (출처: 뉴시스)

18곳은 상반기 채용 시작

‘연봉 1위’ 인천공항공사

한국철도공사 ‘최다’ 채용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올해 31개 공기업에서 5000명이 넘는 인원을 신규 채용한다. 이 가운데 절반 이상은 상반기 중 채용을 시작한다.

24일 기획재정부의 ‘2021 공공기관 채용정보 박람회’ 자료에 따르면 이번 박람회에 참여한 공기업 31곳의 올해 채용 예정 인원은 이날 현재 총 5141명으로 집계됐다.

아직 한국마사회, 한국석유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LH), 한국도로공사, 한국중부발전 등 5곳은 아직 정규직·무기계약직 등 채용 인원을 확정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실제 채용 인원은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수험생 선호도가 높은 인천국제공항공사의 경우 올해 정규직 40명, 무기계약직 17명, 고졸 채용 3명을 합해 총 60명을 채용한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는 정규직 신입사원(관리직)을 36명을 새로 뽑는다.

채용 인원이 가장 많은 곳은 한국철도공사다. 일반 정규직 1230명과 고졸 채용 170명을 합해 1400명을 새로 뽑는다. 그 외 한국전력공사가 1100명, 한국수력원자력이 432명, 한국수자원공사가 300명 등이다. 31개 공기업 중 절반이 넘는 18곳은 상반기 중 채용을 시작한다.

해양환경공단은 지난 19일 원서 모집을 마감하고 현재 서류 전형을 진행 중이다. 한국가스공사와 한국남동발전, 한국철도공사는 다음달부터 원서 모집을 시작한다.

한국전력공사는 3월 중 원서 모집을 개시한다. 주식회사 에스알, 한국수자원공사, 부산항만공사 등은 1분기 중 원서를 받는다. 인천국제공항공사와 주택도시보증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 등은 아직 채용 일정이 정해지지 않았다.

올해 신입 기준 일반 정규직 연봉이 가장 높은 공기업은 인천국제공항공사다. 성과급을 제외한 인천국제공항공사 일반직 신입직원(5급) 연봉은 4589만원으로 명시됐다.

그 외 한국마사회가 4319만원(이하 성과급 별도),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4231만원, 한국수력원자력이 4200만원 순이다. 고졸 채용 비중이 가장 큰 기업은 한국남동발전이다. 전체 채용 인원 180명 중 16.7%인 30명을 고졸 전일제 사원으로 뽑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문지숙 2021-01-24 14:19:26
다행이네요 빨리 코로나가 종식이 되야지 말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