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스가 “긴급사태 연장보다 해제 노력 중요”
日스가 “긴급사태 연장보다 해제 노력 중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지난 13일 도쿄 총리 관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스가 총리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도쿄 등 수도권 4개 지자체에 이어 오사카와 교토 등 7개 지역에도 긴급사태를 발령했다. (출처: 뉴시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지난 13일 도쿄 총리 관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스가 총리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도쿄 등 수도권 4개 지자체에 이어 오사카와 교토 등 7개 지역에도 긴급사태를 발령했다. (출처: 뉴시스)

긴급사태 내달 7일까지

연장 가능성 언급 회피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긴급사태 연장 가능성에 대한 언급을 회피했다. 다만 그는 긴급사태 해제를 위한 노력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19일 뉴시스에 따르면 아사히 신문은 스가 총리가 이날 총 11개 광역지방자치단체에 발령된 긴급사태 선언 연장과 관련 “지금은 선언 연장 가능성을 생각하는 것이 아니라, 해제할 수 있도록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13일 스가 총리 기자회견에서 지명 받지 못한 언론사가 보낸 질문에 총리 관저 보도실이 서면으로 답한 것이다.

스가 총리는 지난 8일 수도 도쿄(東京)도 등 수도권 4개 광역지방자치단체에 긴급사태 선언을 발효했다. 같은 날 민영 방송의 한 프로그램에 출연해 “가정(仮定)의 일은 생각하지 않는다”며 선언 연장과 대상 지역 확대에 대한 언급을 피했다.

하지만 이후 오사카(大阪)부 등 7개 광역지방자치단체에 대해 추가로 긴급사태 선언을 발령했다. 대상 지역은 총 11개로 확대됐다. 기한은 내달 7일까지다.

스가 총리는 코로나19 대책과 관련 ‘발신력 부족’ ‘각오가 전달되지 않는다’ 등 지적을 받고 있는 데 대해 “엄격한 목소리에 대해서는 겸허하게 수용하겠다”고 답변했다. 또한 그는 “국민의 이해와 협력을 받을 수 있도록 계속 정중히 설명하겠다”고 말했다.

긴급사태 선언 발령이 뒤늦었다는 비판에 대해선 “(지난해) 12월 단계에서는 전문가로부터 ‘선언을 낼 상황이 아니다’라는 의견을 받았다”고 반박했다.

지난해 말 도쿄도 감염자 수가 급증한 경위를 감안해 “전문가로부터 ‘딱 지금’ 선언을 낼 시기에 도달했다는 제언을 받아 선언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일본에서는 하루 신규 감염자 수가 매일 수천명 규모에 달하는 사태가 계속되고 있다. 지난 18일 신규 확진자 수는 4925명이었다. 누적 확진자 수는 33만 6177명에 달했다.

지난 7일부터 이날까지 신규 감염자 수는 7570명→7882명→7785명→6090명→4875명→4536명→5868명→6605명→7132명→7012명→5758명→4925명 등이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