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칼럼] 바이오산업 강국으로 도약하는 K바이오
[IT 칼럼] 바이오산업 강국으로 도약하는 K바이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석호익 동북아공동체ICT포럼회장/한국디지털융합진흥원장

not caption

‘K-바이오’가 글로벌 무대에서 바이오산업 강국으로 도약하고 있다. 정부는 바이오헬스케어를 미래 차, 시스템반도체와 함께 3대 미래 혁신 신산업으로 추진하고 있어 성장 가능성이 더욱 크다. 또한 전 세계가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개발에 속도를 내는 가운데 한국이 주요 의약품의 생산기지로 떠오르고 있다. 제약·바이오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와 올해 우리 업계에서 다국적 제약사와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위탁생산(CMO) 계약을 했으며 앞으로도 계약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바이오산업 성장의 기반이 될 인재 양성을 위해 연세대 국제캠퍼스에 ‘바이오 공정 인력양성센터’를 설립한다. 연구개발(R&D) 예산도 대폭 확충한다. 정부는 바이오 R&D 예산을 2020년 1조 3000억원에서 2021년 1조 7000억원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연 1조원 이상 매출을 올리는 블록버스터 신약 개발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정부는 2023년까지 40개 바이오기업이 10조원 이상을 새로 투자해 직접 고용으로만 90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지난해 코로나19 위기 속 우리나라 전체 수출이 감소하는 상황에서도 바이오 수출은 14개월 연속 증가세를 유지했다. 금년도 바이오헬스 분야 연 수출 목표는 200억 달러(21조7000억원)다. 이미 K바이오는 한국의 5대 수출산업으로 육성되며 규모를 키워나가고 있다. 2019년 154억 달러였고, 2025년에는 300억 달러(32조 6000억원) 달성이 목표다. 정부는 바이오헬스 분야 글로벌 점유율 3%와 200억 달러 수출을 위해 보건·의료 빅데이터를 개방하고 바이오펀드를 조성하는 등 계획을 제시했다.

정부는 바이오헬스 분야 글로벌 점유율 3%와 200억 달러 수출을 위해 보건·의료 빅데이터를 개방하고 바이오펀드를 조성하는 등 계획을 제시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산업부·복지부 등에서 향후 10년간 2조 2000억원 상당의 국가신약개발 R&D 사업에 착수한다. 투자가 확대되는 만큼 규제 완화로 빠르게 성과를 낼 수 있게 지원할 예정이다. 우선 바이오 등 신산업 시설을 신설·증설할 때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우수 기술을 적용하면 인센티브를 부여해 배출권 거래 부담을 줄여주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백신 등 콜드체인 바이오의약품은 항공 특별보안검색 대상으로 지정해 보안검색 방법을 간소화하고 시간을 단축한다. 멸균주사침 등 허가받은 의료기기가 포함된 의약품은 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 기준(GMP) 평가 때 의료기기 심사도 생략될 전망이다. 정부는 감염병 위기 심각 시 비대면 진료 정착 지원, 신약 수입 허가 신청 절차 간소화, 화장품 포장재 표기 의무 예외 인정 등도 추진을 검토 중이다.

코로나19 유행 기간 안정적으로 의약품을 생산할 수 있을 정도의 방역 수준을 갖춘 것도 긍정적 요인이다.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의 역량을 갖춘 건 물론 ‘K-바이오’에 대한 신뢰가 커지고 인지도가 높아져 아시아 시장의 전진기지로 충분한 경쟁력을 갖췄다. 국내 제약·바이오 업계는 코로나19 유행 속 대규모 해외와 견줘도 뒤처지지 않는 대규모 설비와 높은 기술력을 갖춰 고품질의 의약품을 신속하게 생산할 수 있다.

앞으로 세계 바이오산업 시장은 첨단 기술과의 융합으로 고성장이 예상된다. 우리 경제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서는 바이오 같은 신산업 육성이 필수다. ‘K-바이오’가 우리나라의 먹거리 산업으로 자리하려면 민간기업의 노력과 정부의 정책 지원이 맞물려야 한다. 민간기업의 적극적인 노력을 정부가 확실히 뒷받침해야 한다. 정부는 민간기업의 투자·연구개발(R&D)에 관계 부처가 힘을 모아 가용한 지원 수단을 모두 동원해야 한다. 특히, 장기적인 안목에서 핵심 인력을 체계적으로 양성해야 한다. 또한 바이오산업 활성화를 가로막는 규제는 반드시 개선해야 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