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특수단 1년 2개월 활동 종료… 19일 최종 수사 결과 발표
세월호 특수단 1년 2개월 활동 종료… 19일 최종 수사 결과 발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관혁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장이 지난해 11월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세월호 특수단의 본격적인 업무에 앞서 출범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출처: 뉴시스)
임관혁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장이 지난해 11월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세월호 특수단의 본격적인 업무에 앞서 출범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세월호 참사와 관련된 각종 의혹을 재수사하기 위해 출범한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단장 임관혁 서울고검 검사)이 1년 2개월 만에 최종 수사 결과를 발표한다.

세월호 특수단은 19일 오후 2시 30분 서울중앙지검 브리핑실에서 그간 수사해온 세월호 관련 사건들의 처분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세월호 참사 발생 5년 7개월만인 2019년 11월 출범한 특수단의 수사는 크게 세 갈래로 나뉜다. 특수단은 참사 당시 해양경찰청의 부실 대응 의혹과 관련해 지난해 2월 김석균(56) 전 해양경찰청장, 김수현(64) 전 서해해경청장 등 해경 지휘부 11명을 불구속 기소했다.

지난 11일 열린 재판에서 검찰은 김석균 전 청장에게 금고 5년을 구형했다. 또 박근혜 정부 시기 청와대와 정부 부처가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 활동을 방해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지난해 5월 이병기(74)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현정택(72) 전 정책조정수석, 현기환(62) 전 정무수석 등 9명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이밖에 세월호 특수단은 수사 외압 의혹까지 수사를 확대하기 위해 지난 6월 법무부와 대검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하기도 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