꽁꽁 언 ‘바이칼 호수’ 얼음판 아래 85m 수영 러 40대 여성
꽁꽁 언 ‘바이칼 호수’ 얼음판 아래 85m 수영 러 40대 여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카테리나 네크라소바. (출처: 러시아 시베리아티임스 트위터)
예카테리나 네크라소바. (출처: 러시아 시베리아티임스 트위터)

                                       러시아 투데이 유튜브 보기

지구 가장 오래된 바이칼 호수서 ‘얼음 수영’ 세계 신기록

[천지일보=양효선 기자] 러시아에서 40대 여성 다이버가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담수호인 바이칼호에서 1분 50초간 잠수한 뒤 85m를 수영해 신기록을 세웠다.

도전에 성공한 주인공은 올해 40세인 모스크바의 다이버 예카테리나 네크라소바다.

17일 러시아의 영문 매체인 모스크바 타임스 등에 따르면 그는 러시아 정교회의 성탄절이었던 지난 7일 바이칼호에서 매년 열리는 수영 대회에 참가했다.

보호복이나 물갈퀴도 이용하지 않고 물속에서 1분 50초 동안 수영복만 입고 85m를 수영했다. 

‘얼음 수영’은 러시아 정교회 기독교인들에게 내려오는 러시아의 전통으로 예수의 세례를 기념하는 1월에 의식의 일부로 알려져 있다. 

당시 실외 온도는 영하 22도였다. 동료들은 네크라소바가 수영을 중단할 때를 대비해 25㎝에 달하는 두꺼운 얼음판을 구간마다 잘라냈다. 

네크라소바는 성공적으로 도전을 마치고 물안경을 벗고 환하게 웃으며 동료들에게 손으로 ‘OK’ 사인을 보냈다. 

동료들은 “85m야! 세계 신기록이야”라고 환호했다. 그의 동료들은 그의 도전 모습을 동영상으로 생생하게 담았다. 

그가 기록을 세운 종목은 ‘DNF(Dynamic apnea without fins, 핀없이 주로 평영으로 잠영)’이다.

CNN에 따르면 그는 이번 도전을 위해 모스크바의 따뜻한 수영장에서 일주일에 4차례 훈련했고 2차례는 실제 얼음 구멍에서 다이빙 연습을 했다고 전했다. 

세계적으로 덴마크의 남성 다이버인 스티그 세버린센이 2013년 그린란드에 있는 얼음판 아래 물속에서 76.2m를 수영한 바 있다. 

지난해 2월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엠버 필러리가 노르웨이에서 얼음판 아래의 물속에서 70m를 수영해 여성의 경우 이 부문 세계 신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아직 그는 기네스월드레코드(세계신기록)측으로부터 공식 확인을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예카테리나 네크라소바는 “얼음판 아래에서의 수영은 마치 새로 태어난 에너지를 북돋우는 일”이라며 “다른 어떤 것과 비교할 수 없는 아주 유쾌한 감감이며 항상 그것을 갈망한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