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는 데 시끄럽다” 사우나서 이용객 소화기로 내리쳐… 결국 사망
“자는 데 시끄럽다” 사우나서 이용객 소화기로 내리쳐… 결국 사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혜화경찰서. (출처: 연합뉴스)
서울 혜화경찰서. (출처: 연합뉴스)

만취상태서 말다툼 벌이다 소화기로 여러 차례 내리쳐

피해자 병원이송후 끝내 숨져… 만취 40대 현행범 체포

[천지일보=양효선 기자] 9일 저녁 11시쯤 서울시 숭인동에 있는 사우나에서 자신의 수면을 방해한다는 이유로 다른 이용객을 소화기로 때려 숨기게 한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10일 서울 혜화경찰서는 전날 특수상해치사 혐의로 45세 A씨를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지난 9일 서울 종로구 숭인동의 한 사우나 수면실에서 잠을 자던 중 다른 이용객인 B씨가 들어오자 말다툼을 벌이다 소화기로 B씨의 머리를 여러 차례 내리친 혐의를 받는다.

B씨는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이날 오전 11시께 사망했다. 

A씨는 음주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구체적인 범행 동기와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며 “특수상해치사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