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시, 친환경 소각시설 의혹 해소에 나서
목포시, 친환경 소각시설 의혹 해소에 나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포시청 전경. (제공: 목포시) ⓒ천지일보 2020.11.30
목포시청 전경. (제공: 목포시) ⓒ천지일보 2020.11.30

[천지일보 목포=김미정 기자] 목포시가 친환경 소각시설 설치사업(설치사업)에 대한 모든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가장 강력한 수단을 꺼냈다.

시는 현재 추진 중인 설치사업에 대해 제기되는 의혹들을 명명백백하게 밝히기 위해 행정절차 등에 대해서는 상급기관에 감사를 청구하고, 위법사항이 발견될 경우 사법기관에 수사를 의뢰할 방침이다. 

김종식 시장은 “사실관계를 떠나 시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오해가 있는 부분은 해소하고, 잘못이 있다면 응분의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무엇보다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겠다”며 “시의 행정과 직원들을 지키는 것은 그다음”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목포시는 광역위생매립장이 올해 6월말 현재 98% 매립됐다고 전했다. 따라서 매립할 공간이 없어 1일 약 250t의 쓰레기를 압축·포장해 매립장 위에 쌓아 올리는 실정이다. 이에 쓰레기 처리의 장기적 해결을 위해 소각시설 설치를 추진 중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