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문대통령에 “윤석열 자진 사퇴” 언급… 추미애 거취도?
정세균 총리, 문대통령에 “윤석열 자진 사퇴” 언급… 추미애 거취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2050 탄소중립 범부처 전략회의’에 정세균 국무총리, 노영민 비서실장과 함께 참석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2020.11.27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2050 탄소중립 범부처 전략회의’에 정세균 국무총리, 노영민 비서실장과 함께 참석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靑주례회동서 징계 문제 언급

“현 상황 국정 운영 큰 부담”

일단락 시 秋 사퇴 가능성도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30일 문재인 대통령과 주례회동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이 자진 사퇴해야 한다고 전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치권에 따르면 청와대를 찾은 정 총리가 문 대통령에게 “윤 총장 징계 문제가 국정운영에 큰 부담이 되고 있다”며 “징계 절차와 상관없이 윤 총장이 직무를 수행할 수 없는 상태를 자초한 만큼 자진 사퇴하는 것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정 총리가 ‘자진 사퇴’를 언급한 만큼 다음 달 2일 열리는 법무부 징계위원회에서 해임이나 면직을 당하기 전에 윤 총장이 스스로 물러나야 한다는 것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같은 발언은 해임이나 면직으로 이어질 경우 지금보다 더욱 더 거센 반발 여론이 일어날 가능성이 존재하고, 윤 총장을 대선 후보로 지지하는 비율도 더 늘 수 있다는 우려에서 나온 것으로 관측된다.

또 해임·면직은 문 대통령의 재가가 있어야만 가능한 만큼, 문 대통령에게도 그 여파가 미칠 수도 있어 염려하는 것으로 보인다.

정 총리가 현 상황이 국정운영에 부담이 된다고 발언한 것을 두고 윤 총장 사태가 마무리되면 추 장관도 사퇴하게 하는 게 아니냔 전망도 나온다.

그 정당성은 제쳐두고라도 추 장관이 정국에 혼란을 초래했다는 점은 분명하므로 그에 대해 책임을 지는 모양새를 띄지 않겠냐는 분석이다.

정 총리는 검찰 내부의 집단 반발에 대해선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공직자의 신분을 망각한 부적절한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문 대통령도 이와 비슷한 맥락으로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공직자는 소속 집단이 아닌 공동체의 이익을 받들어야 한다”며 “진통이 따르더라도 낡은 것과 과감히 결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는 또 해임·면직 등의 상황이 닥치더라도 충분히 결재할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한 것으로도 해석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