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를린은 도쿄가 아니다’… 소녀상 둘러싼 독일식 정치란
‘베를린은 도쿄가 아니다’… 소녀상 둘러싼 독일식 정치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ot caption

(베를린=연합뉴스)=베를린은 도쿄, 다른 도시들과 달랐다. ‘평화의 소녀상’ 지키기를 둘러싼 ‘베를린 모델’에는 독일식 지역 중심 정치문화, 시민사회 문화가 고스란히 담겨있다. 세계 여성 폭력 추방의 날을 맞아 열린 도심 집회의 소녀상과 시위대.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