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부실채권비율 0.65% 역대 최저
은행 부실채권비율 0.65% 역대 최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수란 기자] 국내 은행의 부실채권비율이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26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9월 말 국내은행의 부실채권 현황’에 따르면 부실채권비율은 0.65%로 2분기(0.71%) 대비 0.06%포인트, 1년 전보다 0.2%포인트 하락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기 불황이 아직은 대출 부실로 이어지지 않는 모습이다.

전체 대출 규모는 2148조 7천억원으로 2분기보다 43조 7천억원, 1년 전보다 189조원 늘었다. 부실채권은 14조 1천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9천억원 감소했다. 이 중 기업여신이 12조원으로 전체 부실채권의 85.5%를 차지했고 가계여신 1조 9천억원, 신용카드채권 1천억원 등이다. 9월 말 대손충당금적립률은 130.6%로 전분기(121.2%) 대비 9.4%포인트 상승했다.

3분기 중 신규발생 부실채권은 2조 7천억원으로 2분기 대비 9천억원 감소했다. 같은 기간 부실채권 정리규모는 3조 6천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8천억원 줄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