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모든 수능장에 응급상황 대비…119구급대원 배치
[광주] 모든 수능장에 응급상황 대비…119구급대원 배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9 수험생 이송 서비스’ 운영 안내문. (제공: 광주시) ⓒ천지일보 2020.11.26
‘119 수험생 이송 서비스’ 운영 안내문. (제공: 광주시) ⓒ천지일보 2020.11.26

안전한 수능시험 지원… 응급의료·코로나19 대응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기자] 광주시 소방안전본부가 오는 12월 3일 수능시험을 치르는 응시생들의 안전과 코로나19로 강화된 방역관리 대책 추진에 역량을 집중한다고 26일 밝혔다.

먼저 시험장 내 응급환자 발생에 대비해 모든 시험장에 119구급대원을 배치한다.

구급대원은 코로나19 관련 대응은 물론, 응급상황 등이 발생했을 때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전문 자격자로 구성했다.

시에 따르면 지난해 수능 시험장에서도 응급환자 2명을 병원에 이송하고 14명을 현장에서 응급처치 해 원활한 시험 운영을 도왔다.

또한 장애가 있거나 거동이 불편한 수험생 이송 지원은 물론, 코로나19 관련 확진자와 자가격리자에 대해서도 거점병원 및 별도 시험장에 음압구급차 등을 이용해 보다 안전하게 이송할 계획이다.

해당 서비스를 이용하고자 하는 수험생이나 학부모는 119 또는 소방서에 전화로 예약하면 된다.

이정자 시 구조구급과장은 “코로나19로 엄중한 시기에 어느 때 보다 더 안전한 수능이 치러질 수 있도록 시험장 안팎으로 최선을 다하겠다”며 “몸이 불편해 수능 시험장으로 이동하는데 어려움이 있는 수험생들이 많이 신청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