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깊어가는 가을 가볼 만한 명소 천년고찰에서 힐링하세요
전남도, 깊어가는 가을 가볼 만한 명소 천년고찰에서 힐링하세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천 선암사. (제공: 전남도청) ⓒ천지일보 2020.11.26
순천 선암사. (제공: 전남도청) ⓒ천지일보 2020.11.26

[천지일보 전남=김미정 기자] 전라남도가 전남 지역의 천년고찰이자 유네스코와 CNN이 인정한 대흥사, 선암사, 사성암 등 13개 사찰을 깊어가는 가을에 가볼 만한 장소로 소개했다.

도에 따르면 ‘한국의 산지승원’으로 유네스코에 등재된 해남 대흥사와 순천 선암사는 1500여년 이상을 이어온 독특한 문화유산이다.

해남 두륜산에 자리 잡은 대흥사는 절의 입구에 상사화와 편백이 빽빽하고 물소리길, 동백숲길도 오감 만족을 느끼기에 충분하다. 서산대사의 의발(옷과 밥그릇)과 일지암 등 다성 초의선사의 흔적을 만날 수 있으며 절을 감싼 두륜산 산행길도 오붓하게 걷기 좋다.

해남 대흥사. (제공: 전남도청) ⓒ천지일보 2020.11.26
해남 대흥사. (제공: 전남도청) ⓒ천지일보 2020.11.26

순천 조계산에 자리한 선암사는 태고총림으로써 승려들이 수행하는 종합 수도 도량이다. 일주문에서 대웅전으로 이어진 건축물의 곡선미와 승선교의 아름다움, 자연 친화적 화장실 ‘뒷간’ 등 오래된 건축물이 즐비하다. 입구의 긴 산책로와 주변의 넓은 차밭, 천연기념물 선암매, 울긋불긋 단풍까지, 가을 명상과 힐링 여행지로 최적이다.

올해 초 CNN이 발표한 ‘한국의 가장 아름다운 사찰’ 33개에 포함된 전남의 12개 사찰도 가볼 만하다. 유네스코가 인정한 선암사를 비롯해 ▲여수 향일암 ▲순천 송광사 ▲담양 보리암 ▲곡성 태안사 ▲구례 천은사·화엄사·사성암·연곡사 ▲화순 운주사·쌍봉사 ▲해남 대흥사 등으로 이들 사찰은 자주 들러 봐야 진가를 알 수 있는 명사찰이다.

구례 사성암. (제공: 전남도청) ⓒ천지일보 2020.11.26
구례 사성암. (제공: 전남도청) ⓒ천지일보 2020.11.26

특히 구례는 역사와 문화의 고장답게 화엄사, 사성암 등 4개소가 아름다운 사찰로 선정됐다. 이중 사성암은 섬진강 자락의 오산 위에 자리 잡고 있어 저물녘 풍경이 아름답기로 유명하다. 사성암의 돌계단은 여배우 이다해가 시대극 ‘추노’에서 유명한 장면을 촬영했을 때 함께 주목받았다. 큰 바위 사이에 자리 잡은 이 작은 절은 기와로 장식된 아름답고 가파른 돌계단을 특징으로 한다. 유리광전이 노을을 받아 붉게 빛나고, 아래로는 섬진강 줄기와 멀리 남도의 포근한 산자락이 마치 한 폭의 산수화처럼 펼쳐진다.

화엄사는 지리산권에서 가장 큰 사찰로 국보인 각황전을 중심으로 절묘하게 배치된 가람 배치가 인상적이다. 국보 4점과 보물 8점 등 20여점의 많은 문화재를 보유하고 있으며 장엄하고 웅장한 각황전 앞에는 국보로 지정된 국내에서 가장 큰 석등이 자리 잡고 있어 이색적이다.

사찰을 둘러싸고 있는 빽빽한 숲이 붉거나 샛노랗게 변한 가을, 곡성 태안사는 특별한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는 곳이다. 사찰로 향하는 2.3㎞의 진입로는 모든 계절이 아름답기로 소문나 있다.

이외에도 내장산 남쪽 백암산에 단풍명소인 백양사도 있다. 계곡물에 비친 애기단풍과 가을 풍경은 아름다운 선경에 들어선 느낌을 준다. 주차장에서 백양사로 들어가는 길은 한국의 아름다운 길 100선에도 선정된 바 있다.

김병주 전라남도 관광문화체육국장은 “올가을 유네스코와 CNN이 선정한 전남의 아름다운 천년고찰에서 지친 몸과 마음의 평안을 찾아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