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에너지밸리’ 501개 기업유치 목표 ‘초과’
전남도 ‘에너지밸리’ 501개 기업유치 목표 ‘초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라남도와 한국전력공사, 광주광역시, 나주시가 25일 36개 기업과 ‘2020년 제2차 에너지밸리 투자유치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은 에너지밸리 구현도. (제공: 전남도청)
전라남도와 한국전력공사, 광주광역시, 나주시가 25일 36개 기업과 ‘2020년 제2차 에너지밸리 투자유치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은 에너지밸리 구현도. (제공: 전남도청)

[천지일보 전남=김미정 기자] 전라남도와 한국전력공사, 광주광역시, 나주시가 25일 36개 기업과 ‘2020년 제2차 에너지밸리 투자유치 협약’을 체결했다.

특히 나주 강소연구개발특구 및 이차전지 리사이클링센터와 연계한 기업유치 전략의 성과로, 이차전지 분야 기업인 ㈜씨엠파트너를 비롯 연구소 기업 ㈜구조실험네트워크 등을 유치하게 돼 그 의미가 남다르다.

그동안 한전과 전라남도, 광주광역시는 에너지밸리 조성 로드맵에 따라 올해 연말까지 500개 기업유치를 목표로 적극적인 투자유치 활동을 펼쳐왔다.

‘코로나 19'라는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온택트 투자설명회 등 비대면 투자유치 활동을 적극 펼친 결과 올해 목표를 초과 달성하는 성과를 보였다. 총 누적 규모는 유치기업 501개, 투자금액 2조 1596억원, 고용창출 1만 1158명에 달한다.

이밖에 전라남도는 향후 나주 빛가람 에너지밸리에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규제자유특구, 강소연구개발특구 등과 연계된 기업들을 육성하고 연구소 기업도 집적화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배택휴 전라남도 일자리정책본부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여건에 500개 이상 기업을 유치해 지역경제에 큰 활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한전공대 설립, 이차전지 재활용 산업화 플랫폼 구축 등 ‘블루 에너지’ 프로젝트를 완료해 나주가 글로벌 에너지신산업 수도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