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너지공사, 태양광 신기술 통한 서울형 그린뉴딜사업 청사진 제시
서울에너지공사, 태양광 신기술 통한 서울형 그린뉴딜사업 청사진 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중식 서울에너지공사 사장(왼쪽에서 세 번째)이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그린뉴딜 사업추진 업무협약식에서 협약서 서명 후 정수용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왼쪽 4번째)을 비롯한 협력기관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서울에너지공사) ⓒ천지일보 2020.11.25
김중식 서울에너지공사 사장(왼쪽에서 세 번째)이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그린뉴딜 사업추진 업무협약식에서 협약서 서명 후 정수용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왼쪽 4번째)을 비롯한 협력기관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서울에너지공사) ⓒ천지일보 2020.11.25

서울시 2050년 온실가스 Net-Zero 달성 위한 MOU 체결식 개최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서울에너지공사(사장 김중식)가 2050년 온실가스 Net-Zero 달성을 위한 저탄소에너지 보급 확대 및 기반사업 운영 등 서울형 그린뉴딜사업 청사진을 제시했다고 25일 밝혔다. 온실가스 Net-Zero는 온실가스 순배출 ‘0’을 의미한다.

서울에너지공사(사장 김중식)는 이날 서울시 서소문1청사 대회의실에서 서울특별시, 서울기술연구원,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한국에너지공단, 서울기술연구원, 한국태양광산업협회 등 6개 기관과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서울형 그린뉴딜사업 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7개 기관은 태양광 신기술 실증단지 조성 및 혁신기술 보급 확대 등 업무협력을 하기로 했다.

협약 주요 내용은 ▲그린뉴딜 이행을 위한 탄소저감 기술 및 신제품 지속 발굴 ▲에너지와 ICT융합, 생산·소비 균형을 위한 도시기반기술 지원 ▲그린에너지 혁신기술에 대한 기술검증을 통해 저탄소에너지 보급 확대 ▲그린뉴딜 생태계 구축을 위한 산업육성 및 일자리 창출 지원 ▲건물 중심 저탄소에너지 보급 활성화를 위한 에너지 실증 기술 지원 등이다.

김중식 서울에너지공사 사장은 협약식에서 “서울시와 우리 공사를 포함해 7개 기관이 함께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그린뉴딜 사업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하게 돼 매우 뜻 깊게 생각한다”며 “그린뉴딜은 환경과 사람이 중심이 되는 지속 가능한 발전을 의미하며 다가올 새로운 시대 즉, 포스트 코로나의 핵심과제”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협약은 우리 공사에서 추진하고 있는 온실가스 저감, 신재생에너지 확대 등 저탄소에너지 보급 확대 및 기반사업의 역량을 강화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우리 공사는 이 자리에 함께한 전문기관들과 선도적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협약식은 2050년 온실가스 Net-Zero 달성을 위한 태양광 신기술 발굴을 위한 기반 구축 필요성이 제기됨에 따라 마련된 것이다. 특히 공사는 앞으로도 신재생에너지분야 민·관·연의 전략적 협력체계를 구축해 그린뉴딜 생태계를 조성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김중식 서울에너지공사 사장이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그린뉴딜 사업추진 협약서에 서명을 하고 있다. (제공: 서울에너지공사) ⓒ천지일보 2020.11.25
김중식 서울에너지공사 사장이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그린뉴딜 사업추진 협약서에 서명을 하고 있다. (제공: 서울에너지공사) ⓒ천지일보 2020.11.25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