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건, 12월 초 방한 가능성… 北도발 등 상황 관리 초점
비건, 12월 초 방한 가능성… 北도발 등 상황 관리 초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정책특별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회담을 마치고 나와 기자회견 장소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천지일보 2020.7.8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정책특별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회담을 마치고 나와 기자회견 장소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천지일보 2020.7.8

대북특별대표로서 사실상 마지막 방한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의 다음 달 방한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워싱턴 외교소식통은 23일(현지시간) 비건 부장관이 12월 초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방문을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비건 부장관의 방한에는 알렉스 윙 미 대북특별부대표도 동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임기가 1월 20일 종료되는 만큼 이번 방한은 한반도의 안정적 상황 관리에 초점이 맞춰질 것으로 전망된다.

북한은 내년 1월 노동당 제8차 대회를 열 예정인 데다 조 바이든 차기 행정부 출범에 즈음해 무력 행동에 나설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되는 상황이다.

비건 부장관은 대북특별대표에 낙점돼 지난 2018년 8월부터 미국의 대북 실무협상을 총괄해왔다. 방한이 성사된다면 대북특별대표로서 사실상 마지막 방문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