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청공무원노동조합, 세쌍둥이 아빠 된 직원 축하·격려
천안시청공무원노동조합, 세쌍둥이 아빠 된 직원 축하·격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시 노사가 20일 세쌍둥이 아빠가 된 진원홍 주무관을 축하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제공: 천안시청공무원노동조합) ⓒ천지일보 2020.11.23
천안시 노사가 20일 세쌍둥이 아빠가 된 진원홍 주무관을 축하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제공: 천안시청공무원노동조합) ⓒ천지일보 2020.11.23

지난달 19일 세쌍둥이 여아 순산

일·가정 양립위한 복지에 힘쓸 것

[천지일보 천안=박주환 기자] 초저출산이 심각한 사회문제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충남 천안시 공무원 중 세쌍둥이 출산가정이 탄생해 화제가 되고 있다.

천안시청공무원노동조합(위원장 이근수)이 지난 20일 조합원 중 지난달 세쌍둥이 아빠가 된 진원홍 주무관(농업기술센터 농촌지도사)을 위한 축하의 자리를 마련했다. 다둥이 아빠 진원홍 주무관의 배우자는 지난달 19일 세쌍둥이 여아를 순산했다.

이날 축하의 자리에는 박상돈 천안시장을 비롯해 천안시 노사가 함께 참석해 진 주무관에게 축하와 격려의 덕담을 전했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저출산 사회 분위기 속에서 경사스러운 다둥이 출산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건강하게 순산한 산모와 세 자녀의 지혜로운 성장을 기원하고 일·가정 양립을 위한 직원 복지에도 힘쓰겠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