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5G 전략산업 육성 위한 추진방향 논의
과기정통부, 5G 전략산업 육성 위한 추진방향 논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건물. (제공: 과기정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건물. (제공: 과기정통부)

[천지일보=손지하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가 5G 전략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범부처와 현황을 살펴보고 추진방향을 논의했다.

과기정통부는 세계 최초 5세대(5G) 이동통신 상용화 이후 민·관의 추진현황을 점검하고 15대 5G 전략산업을 본격 육성하기 위해 제4차 범부처 민·관 합동 ‘5G+ 실무위원회(실무위원회)’를 24일에 영상회의로 개최했다고 이날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현장의 의견을 수렴하고 범국가적인 협력을 통한 ‘5G+ 전략’의 이행을 위해 장석영 과기정통부 제2차관을 실무위원회의 위원장으로 임명했다. 또한 12개 관계부처 담당 실·국장, 민간위원 19명 등 32명으로 실무위원회를 구성했다.

비공개로 개최된 이번 실무위원회에서는 정부의 ‘5G+ 전략 2021년 추진계획(안)’에 대한 안건 보고를 통해 주요 전략산업별 추진성과 점검과 2021년 사업 추진방향(안) 등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다. 또한 산업분야별 업계·전문가들과 5G 기반 신사업 추진 애로 사항을 논의하고 민·관 협력을 통한 5G 시장의 본격 육성 방안을 지속 강구해 나가기로 했다.

정부는 실무위원회 논의결과를 바탕으로 오는 12월에 개최 예정인 ‘5G+ 전략위원회’에서 5G+ 전략의 실행을 더 가속할 계획이다.

이날 장석영 과기정통부 제2차관은 “5G는 이동통신시장(B2C)에 국한됐던 4세대 이동통신(LTE)까지와는 달리 산업 간 융합을 통한 B2B 기반 신산업·서비스 창출이 핵심”이라며 “향후 28㎓ 대역 주파수가 활용되는 다양한 5G 융합 서비스의 발굴·실증 확산을 통해 5G B2B 레퍼런스를 조기 확보하고 서비스 활성화 및 관련 산업 성장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