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추미애 감찰 지시로 윤석열 겁박… 한번도 경험 못한 나라”
국민의힘 “추미애 감찰 지시로 윤석열 겁박… 한번도 경험 못한 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국민의힘 배준영 의원이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제공: 국회) ⓒ천지일보 2020.10.7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국민의힘 배준영 의원이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제공: 국회) ⓒ천지일보 2020.10.7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국민의힘이 옵티머스자산운용 사건 무혐의 처분 관련 감찰을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지시한 것에 대해 “정권에 대한 수사 의지를 보이는 검찰총장에 대한 유례없는 겁박”이라고 강력히 비판했다.

국민의힘 배준영 대변인은 이날 오후 구두논평을 통해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를 오늘 또 실감한다”며 “법무부 장관은 권력을 사수하기 위해 수사지휘권을 연이어 휘둘러대더니 이제는 아예 검찰총장을 찍어내려고 감찰권을 발동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좌충우돌하는 피의자의 말 한마디에 기다렸다는 듯 ‘무슨 관계냐’며 지휘권을 빼앗고 이제는 ‘왜 미리 막지 못했냐’며 어떻게든 끌어내리고자 하는 의지를 보인다"고 지적했다.

또 “법무부 장관과 정부 여당은 모든 수사 방해와 살풀이를 멈추고, 특검을 통해 투명하게 모든 것을 밝히라는 국민의힘과 국민의 요구를 즉각 수용하라”고 주장했다.

앞서 법무부는 이날 “추 장관이 최근 국정감사에서 논란이 된 지난 2019년 서울중앙지검에서 처리한 옵티머스 자산운용 관련 사건에 대해 대검 감찰부와 합동으로 아래 사항에 대한 진상을 확인해 감찰을 진행할 것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