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정정순 체포동의안 30일 본회의 표결한다
민주당, 정정순 체포동의안 30일 본회의 표결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정정순 의원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열린 한국철도공사, 국가철도공단 등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천지일보 2020.10.15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정정순 의원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열린 한국철도공사, 국가철도공단 등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천지일보 2020.10.15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4.15 총선 회계부정 혐의를 받는 정정순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안을 의결하기 위해 오는 30일 본회의를 소집할 계획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27일 언론과의 통화에서 “정 의원이 검찰에 자진 출석하지 않으면 30일 본회의를 열어 체포안을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민주당 원내지도부는 이런 방침을 이날 의원총회에서 공유하고, 체포동의안의 시효 문제를 최종 확인한 뒤 절차를 진행할 방침이다.

정 의원 체포동의안은 28일 국회 본회의에 보고될 예정이다. 국회법에 따라 보고 후 24시간 이후부터 72시간 이내에 표결이 이뤄져야 한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전날 “국회의원 보호를 위해 방탄 국회를 할 생각이 추호도 없다”며 “체포동의안이 부의되면 원칙에 따라 국회법에 정해진 대로 처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동안 국정감사를 이유로 검찰 조사를 미뤄왔지만, 이제 국정감사가 끝나가는 만큼 하루빨리 검찰에 출두해 소명하는 것이 국회의원의 책임 있는 자세”라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