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 카드뉴스] 종교속궁금증<8> 목사님은 결혼하는데 신부님은 왜 안 하나요?
[천지일보 카드뉴스] 종교속궁금증<8> 목사님은 결혼하는데 신부님은 왜 안 하나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2020.10.25
ⓒ천지일보 2020.10.25
ⓒ천지일보 2020.10.25
ⓒ천지일보 2020.10.25
ⓒ천지일보 2020.10.25
ⓒ천지일보 2020.10.25
ⓒ천지일보 2020.10.25

‘종교 속 궁금증’은 우리 삶에서 흔히 가질 수 있는 종교와 관련된 상식과 궁금증을 해결해보는 코너입니다. 매주 일요일 연재됩니다. 

[천지일보=박선아 기자] 천주교와 개신교는 모두 기독교에 속하지만, 성직자의 결혼 가부는 종단에 따라 크게 다릅니다. 결론적으로 로마 가톨릭 사제와 개신교 성직자 모두 성경을 기준으로 결혼의 가부를 정한 것입니다.

사도 바울은 고린도전서 7장 1~2절에서 남자와 여자에게 각각 자기 아내와 남편을 두라고 했습니다. 홀로 지내다가 음행에 빠질 위험이 있기 때문입니다. 다만 7절에서는 할 수만 있으면 신앙인이 독신으로 소명을 감당할 것을 권합니다.

개신교는 결혼을 신이 허락한 자연의 순리라 보고, 인간의 본능을 인위적으로 제어할 때 오는 부작용을 우려해 성직자의 결혼을 권하고 있습니다. 이와 달리, 로마 가톨릭 사제들은 사도 바울이 제시한 내용 중 후자의 권면을 따랐다고 볼 수 있습니다. 때문에 로마 가톨릭 사제는 결혼할 수 없으며 결혼한 자는 사제가 될 수 없습니다.

교회사적으로는 교회의 세속화를 막기 위한 것이었으며, 하느님에 대한 봉사를 자유롭게 하기 위한 성직자 자신의 선택이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교단이 다른 가톨릭 성공회에서는 주교와 부제를 포함한 사제 모두 결혼할 수 있습니다. 이는 성직자의 독신규정에 대한 성서적 근거가 없다고 판단해서입니다.

결혼을 못 하는 가톨릭 사제들의 현실은 종종 작품의 소재가 되기도 합니다. 사제의 현실과 갈등을 묘사한 대표적인 작품으로 80년대 미국의 TV 미니시리즈 ‘가시나무 새’가 있습니다. ‘가시나무 새’는 오스트레일리아 여성작가 콜린 매컬로우의 소설이 원작으로, 소명과 육욕 사이에서 끊임없이 갈등하는 신부 랠프와 소녀의 사랑을 그려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습니다.

최근에는 로마 가톨릭 내에서도 동성애 문제가 발생하는 등 여러 부작용이 나타나 사제의 결혼을 허락해야 한다는 주장이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천지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00902
  • 등록일자 : 2009년 7월 1일
  • 제호 : 천지일보
  • 발행·편집인 : 이상면
  • 발행소 :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89길 31 코레일유통 빌딩 3~5층
  • 발행일자 : 2009년 9월 1일
  • 전화번호 : 1644-75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금중
  • 사업자등록번호 : 106-86-65571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3-서울용산-00392
  • 대표자 : 이상면
  • 「열린보도원칙」 천지일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강은영 02-1644-7533 newscj@newscj.com
  • Copyright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j@newscj.com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