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닫힌 ‘인천~베이징 하늘길’ 30일부터 열린다
코로나19로 닫힌 ‘인천~베이징 하늘길’ 30일부터 열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이징 서우두공항. (출처: 연합뉴스)
베이징 서우두공항. (출처: 연합뉴스)

매주 금요일 인천발 직항편 운항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중국 수도 베이징과 한국을 오가는 정기편 항공기 운항이 신종 코로바나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병 이후 처음으로 재개된다.

중국의 대형 국유 항공사인 에어차이나(중국국제항공)는 오는 30일부터 매주 금요일 인천발 베이징 직항편(CA124)을 운항한다고 지난 23일 위챗 공식계정을 통해 밝혔다.

이번 조치로 베이징으로 직접 들어오는 항공편은 매주 9편으로 늘어난다

앞서 중국 민항국이 수도 코로나19 확산 이후 수도 베이징의 방역을 위해 외국에서 출발한 항공편의 베이징 공항 이용을 막고 중국 내 다른 도시로 들어오도록 그동안 통제해왔기 때문에 한국발 베이징행 직항을 운영하는 항공사는 현재 없는 상태다.

에어차이나는 원래 금요일마다 인천과 베이징 노선을 운항했지만, 코로나19 여파로 한동안 인천 출발 항공편은 베이징이 아닌 칭다오에 착륙시켰다.

베이징이 목적지인 승객은 현재는 칭다오에서 2주 격리 기간이 지나야 베이징으로 갈 수 있다. 중국 정부는 지난달 초부터 태국, 캄보디아, 파키스탄, 그리스, 덴마크, 오스트리아, 스웨덴, 캐나다 등 코로나19 상황이 현저히 안정된 8개국을 대상으로 정기편의 베이징행 직항을 재개했다. 한국은 당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하루 200∼300명대로 비교적 심각해 대상국에서 제외됐다.

다만 현대자동차가 중국 정부의 승인을 받아 3대의 전세기를 베이징 공항으로 보낸 바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