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북중 무역액 73% 급감”… 코로나19 봉쇄 여파
“올해 북중 무역액 73% 급감”… 코로나19 봉쇄 여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평양 길거리. [출처: 평양=AP/뉴시스]
북한 평양 길거리. [출처: 평양=AP/뉴시스]

中해관총서, 올 1~9월 통계 발표

3개월 연속 감소… “北경제난 심화”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막기 위해 국경을 봉쇄하면서 중국과의 무역액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의소리(VOA) 방송은 24일 중국 해관총서가 전날 공개한 통계 자료를 인용해 올해 1~9월 북한과 중국 간 무역액은 5억 3117만 달러(약 5994억2000만원)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북한은 이 기간 4억 8732만 달러 어치의 물품을 수입, 4385만 2000달러 어치를 수출했는데 전년도 같은 기간 19억 5587만 달러에 비해 72.8%가 줄어든 수치다. 북한의 대 중국 수출액은 72.1%, 수입액은 72.8% 감소했다.

북중 무역액은 3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다. 9월 한달 북한과 중국의 무역 총액은 전달보다 19% 줄어든 2081만 8000달러로 기록했다. 지난달 북한은 중국에 193만 6000달러 규모의 물품을 수출하고, 1888만2000 달러 어치를 수입했다.

양국 간 무역액은 북한이 2월 코로나19 사태로 국경 봉쇄 조치를 취한 한달 뒤인 3월께 1864만 달러로 확인됐다.

이후 4월과 5월 각각 2400만 달러, 6331만 달러로 규모가 확대됐고, 6월에는 9680만 달러까지 무역액이 늘며 상승 분위기였다.

하지만 7월 7084만 달러, 8월 2583만 달러로 또다시 큰 폭으로 떨어졌다. 앞서 북한의 대중 무역액은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의 영향으로 지난 2018년과 2019년 이미 크게 줄어든 상황이다.

“코로나19의 사태 여파로 무역 상황이 악화한데다 올해 홍수와 태풍 등 자연재해까지 겹치면서 북한의 경제난이 심화하고 있다”고 방송은 분석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