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발유값, 9주 연속 하락… ℓ당 평균 1331.3원
휘발유값, 9주 연속 하락… ℓ당 평균 1331.3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오는 6일 유류세 인하 조치를 앞두고 국내 휘발유값이 18주 연속 상승했다. 하지만 상승폭은 둔화된 모습을 보였다. 3일 한국석유공하 유가 정보 시스템 오피넷에 따르면 10월 다섯째주 전국 평균 휘발유 판매가격은 전주보다 0.3원 오른 리터당 1690원으로 나타났다. 10월 첫 주부터 상승폭이 9.4원→15.4원→11.3원→3.5원으로 변해온 점을 감안하면 상승세가 줄어든 모습이다. 사진은 수원시 장안구의 한 주유소의 모습. ⓒ천지일보 2018.11.3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오는 6일 유류세 인하 조치를 앞두고 국내 휘발유값이 18주 연속 상승했다. 하지만 상승폭은 둔화된 모습을 보였다. 3일 한국석유공하 유가 정보 시스템 오피넷에 따르면 10월 다섯째주 전국 평균 휘발유 판매가격은 전주보다 0.3원 오른 리터당 1690원으로 나타났다. 10월 첫 주부터 상승폭이 9.4원→15.4원→11.3원→3.5원으로 변해온 점을 감안하면 상승세가 줄어든 모습이다. 사진은 수원시 장안구의 한 주유소의 모습. ⓒ천지일보 2018.11.3

전국 최고가, ℓ당 1444.7원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전국 휘발유 가격이 9주 연속 하락하며 안정세를 이어갔다.

24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10월 셋째 주(10.19∼22) 전국 주유소 휘발유 판매 가격은 ℓ당 1331.3원으로 전주보다 3.3원 내렸다. 지난 7월 말부터 9주 연속 하락세다.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은 개별 주유소 판매가격의 합을 전체 주유소 개수로 나눈 값이다.

상표별로는 알뜰주유소 휘발유가 ℓ당 1302.4원으로 가장 저렴했고, SK에너지 주유소 휘발유는 ℓ당 1339.8원으로 가장 비쌌다.

최고가 지역인 서울 휘발유 가격은 ℓ당 1422.7원으로, 전국 평균(1331.3원)보다 91.3원 높았다. 대구 지역의 휘발유 평균 가격은 ℓ당 1297.2원으로, 평균보다 34.1원 낮아 전국에서 가장 낮았다. 경유 판매가격도 전주보다 3.5원 하락해 ℓ당 평균 1천131.9원을 기록했다.

이번 주 국제유가의 경우 우리나라로 수입되는 원유 기준인 두바이유가 배럴당 41.6달러로 보합세에 머물렀다. 국제 유가 등락은 통상 2주 후 국내 주유소 가격에 반영된다.

석유공사는 “미국의 경기부양책 협상 난항과 허리케인 내습 여파로 석유 수요가 줄어드는 등 하락 요인과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석유시장 안정화 노력 약속과 중국의 정제투입량 증가에 따른 상승 요인이 상쇄됐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