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이동동선·접촉자 누락한 코로나19 확진자 ‘고발’
천안시, 이동동선·접촉자 누락한 코로나19 확진자 ‘고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시청 전경. (제공: 천안시) ⓒ천지일보 2020.6.5
천안시청 전경. (제공: 천안시) ⓒ천지일보 2020.6.5

‘사우나 방문 누락 역학조사 지연’

‘사우나 관련 67명 검사, 7명 양성’

‘초등학교·유치원 365명 전원음성’

“행정조치를 2단계 수준으로 격상”

“역학조사 거부·방해 행위 엄정조치”

[천지일보 천안=박주환 기자] “역학조사를 거부·방해하거나 거짓 진술을 통해 시민안전에 위해를 가하는 사안이 생기면 엄정 조치할 것입니다.”

코로나19 확진자 증가가 안정세를 보이던 충남 천안시에 지난 1일 이후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가운데 초기 역학조사 과정에서 이동동선과 접촉자를 누락한 확진자에 대해 고발조치가 이뤄졌다.

23일 천안시에 따르면 해당 확진자는 제일보석사우나(영성동 소재)를 방문했음에도 이를 알리지 않아 역학조사를 지연시켰다. 시는 연관성이 있는 또 다른 확진자의 역학조사를 통해 누락된 이동동선을 밝혀냈으며, 방문자 명단을 확보해 접촉자 검사를 진행했다.

아울러 해당 사우나에서 분류된 다수의 접촉자가 확진을 받아 방문자 전수검사를 시 홈페이지 게시 및 안전문자를 통해 안내했다. 이후 67명이 검사를 받아 7명 양성판정, 60명이 음성판정을 받았다.

서북구보건소는 확진자가 급증하자 즉각 충남도와 질병관리청 산하 충청권 질병대응센터에 역학조사관 등 지원인력 파견을 요청했으며, 비상근무 체계로 돌입해 역학조사 투입 인력을 대폭 늘려 신속한 역학조사에 총력을 기울였다.

지난 21일에는 초등학교 관계자와 유치원생이 확진을 받자 즉시 현장을 찾아 접촉자·예방적 검사자를 분류하고 늦은 시간까지 진단검사를 진행했다. 21·22일 양일간 초등학교 관련 접촉자 44명과 예방적 검사자 232명, 유치원 접촉자 25명과 예방적 검사자 64명 등 해당 초등학교와 유치원 관련 모두 365명의 검사를 실시해 전원이 음성판정을 받았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신속한 역학조사와 불시 고위험시설에 대한 현장점검 등 빈틈없는 방역망으로 하루빨리 안정세를 되찾겠다”면서 “앞으로도 역학조사를 거부·방해하거나 거짓으로 진술해 시민 안전에 위해를 가하는 사안이 생기면 엄정히 조치해 시민 여러분의 일상을 지키는 일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근 연이어 발생하는 코로나19 확진자들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을 요청하는 시민들이 많다”며 “지역경제에 끼치는 영향을 감안해 행정조치를 2단계 수준으로 격상해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 준하는 방역조치를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