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현황 신규 확진 155명… 이틀째 세 자릿수
코로나19 현황 신규 확진 155명… 이틀째 세 자릿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국회 출입기자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또다시 발생한 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지어 서 있다. 지난달 말 한 언론사 출입기자 확진 이후 세 번째 확진 판정이다. ⓒ천지일보 2020.9.7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국회 출입기자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또다시 발생한 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지어 서 있다. 지난달 말 한 언론사 출입기자 확진 이후 세 번째 확진 판정이다. ⓒ천지일보 2020.9.7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55명 발생했다.

23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155명을 기록하면서 이틀 연속 세 자릿수대를 기록했다. 국내 확진자는 누적 총 2만 5698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국내 사망자는 전날보다 2명 증가해 누적 455명(치명률 1.77%)이다.

신규 확진자 155명 중 138명은 지역사회에서, 17명은 해외유입으로 발생했다.

지역사회 신규 확진자(138명)를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 19명, 대구 5명, 인천 4명, 광주 4명, 경기 98명, 강원 1명, 충남 4명, 전북 2명, 전남 1명이다.

해외유입 확진자 17명의 유입추정 국가는 중국 외 아시아 국가 8명, 유럽 3명, 아메리카 6명이다. 이들은 검역단계에서 8명, 지역사회에서 9명 확인됐다. 내국인은 6명이며, 외국인은 11명이다.

격리해제자는 70명 늘어 누적 총 2만 3717명이며 완치율은 92.29%다. 아직 격리 중인 인원은 1526명이다. 위·중증 환자는 62명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