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국감] “수협중앙회 공급 학교급식에 외국산 수산물 비중 과다… 최근 3년간 37%”
[2020국감] “수협중앙회 공급 학교급식에 외국산 수산물 비중 과다… 최근 3년간 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협중앙회의 최근 5년간 학교급식 수산물의 국내산과 외국산 비율 (출처: 김승남 의원실) ⓒ천지일보 2020.10.22
수협중앙회의 최근 5년간 학교급식 수산물의 국내산과 외국산 비율 (출처: 김승남 의원실) ⓒ천지일보 2020.10.22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승남 의원(고흥‧보성‧장흥‧강진)이 22일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수협중앙회 국정감사에서 “수협중앙회가 학교에 급식으로 공급하는 외국산 수산물의 비중이 과다함에도 개선의 의지는 전혀 보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수협중앙회의 단체급식 지원 현황에 따르면, 수협이 지난해 전국 500여개의 학교에 납품한 수산물 중 37%는 외국산 수산물이었다. 지난해 수협이 학교에 공급한 수산물은 1765톤으로 금액은 308억원 규모다. 이 중 국내산은 1107톤(212억), 외국산 658톤(96억원)이다.

수협은 매년 국정감사에서 학교급식 외국산 비중 과다 문제를 지적받았지만, 개선 의지는 보이지 않고 있다. 지난 5년간 외국산 수산물 비중(물량 기준)은 2015년 32%, 2016년 34%, 2017년 37%, 2018년 37%, 2019년 37%였다.

반면 군급식 수산물은 100% 국내산 수산물을 사용한다. 이는 국방부-수협중앙회-농협중앙회가 지난 1970년부터 장병 급식 질 향상과 농어업인 소득증대를 위한 조달 협정을 맺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지자체들이 학교 당국과 협약을 맺고 국내 농수산물을 학교급식 식자재로 사용하기로 한 결과, 전라남도는 학교급식 98%를 국내산 농산물로 사용하고 있고 광주광역시도 학교급식의 83%를 국내산 수산물로 사용하고 있다.

김승남 의원은 “학교급식을 포함한 모든 공공급식의 정부 조달은 100% 국내산을 사용해도 WTO 협정에 위배되지 않는다”며 “수협중앙회가 어업인 경제 향상에 기여하고 우수한 국내산 수산물을 미래세대에 공급한다는 공적인 역할은 뒤로 하고 민간유통업체와 같이 이윤만 쫓는 영업을 하고 있는 것과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수협이 100% 우수 국내산 수산물만 학교 현장에 공급하겠다는 방침을 세우고 적극 홍보한다면 학부모 등 학교 현장의 반응도 달라질 것”이라며 “수협이 우수한 국내산 수산물 제공과 어가 소득 증대를 위한 학교급식 개선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