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포토] 유족의 슬픔
[천지포토] 유족의 슬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ot caption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19일 오전 서울 중구 한진택배 본사 앞에서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 주최로 열린 ‘처참한 심야배송이 부른 택배노동자의 과로사, 한진택배 규탄 기자회견’에서 지난 12일 과로사로 숨진 한진택배 동대문지사 신정릉대리점 소속 故김모(36)씨의 동생이 슬픔에 잠겨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