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 마른 전세에 수억원 비싼 ‘배짱 매물’ 판쳐… ‘깡통전세’ 우려
씨 마른 전세에 수억원 비싼 ‘배짱 매물’ 판쳐… ‘깡통전세’ 우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강남구 일대 아파트. (출처: 연합뉴스)
서울 강남구 일대 아파트.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아파트 전세 매물이 거의 없는 품귀현상 속에 최근 전세값이 오르며 집주인들이 시세보다 보증금을 수억원씩 높게 내놓은 ‘배짱 매물’이 많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수도권 아파트 전세가 품귀를 빚으면서 최근 거래된 전세가격보다도 최고 5억원 이상 보증금을 더 받겠다는 집주인이 나오고 있다.

전체 9510가구로, 서울에서 가장 큰 단지로 꼽히는 송파구 가락동 헬리오시티의 경우 전용면적 84.95㎡ 저층이 현재 보증금 14억원에 전세 매물로 인터넷 부동산 정보 사이트에 올라와 있다.

해당 평형은 7월 1일 10억 3000만원(30층), 같은 달 28일 9억 2000만원(3층)에 전세 계약이 이뤄진 뒤 전세 거래가 없는 상황인데, 2∼3개월 만에 호가가 3억 7000만∼4억 8000만원 뛴 것이다.

헬리오시티 110.66㎡의 경우는 두 달여 만에 호가가 5억원 뛰었다.

성동구 행당동 서울숲리버뷰자이 108.93㎡도 현재 14억원(12층)에 전세 매물이 1개 나와 있다.

해당 면적은 7월 16일 11억 7000만원(30층)으로, 전세 계약 이후 두 달 반 만에 호가가 2억 3000만원 오른 것이다.

마포구 염리동 마포자이3차 84㎡도 지난달 6억 5000만∼8억 1000만원 구간에서 5건의 전세 계약이 이뤄졌는데, 현재는 11층이 9억원에 매물로 올라와 있다. 한 달 새 최고 2억 5000만원까지 호가가 뛴 것이다.

마포구 밤섬예가클래식 전용 85㎡는 지난달 23일 9억원(11층)에 전세 계약이 체결됐다. 이는 8월 8일 6억 7000만원(8층)보다 2억 3000 만원 오른 값이다.

그러나 이 아파트는 현재 지난달 거래보다 1억원 저렴한 8억원에 5층 매물이 나와 있다.

전세 물건이 워낙 없다 보니 마음이 급한 임차인들이 올라온 가격을 그대로 받아주면서 실거래가로 굳어지는 경우가 속속 생겨나고 있다.

이에 전문가들은 전세난 속에 전셋값이 오르고 있긴 하지만, 너무 높은 가격에 전세 계약을 진행하는 경우 세입자들이 자칫 ‘깡통전세’로 피해를 볼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하며 주의를 요구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