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사과 “불미스러운 일 발생… 文대통령·남녘동포에 대단히 미안”
김정은 사과 “불미스러운 일 발생… 文대통령·남녘동포에 대단히 미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해북도 강북리 찾은 김정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태풍 피해 복구를 끝낸 황해북도 금천군 강북리를 방문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5일 보도했다. 2020.9.15[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출처: 연합뉴스)
황해북도 강북리 찾은 김정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태풍 피해 복구를 끝낸 황해북도 금천군 강북리를 방문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5일 보도했다. 2020.9.15[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출처: 연합뉴스)

북측이 오전에 통지문 보내와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서해 북단 소연평도 해상 실종 공무원의 피격 사건에 대해 사과했다.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25일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이번 일과 관련해 오늘 오전 북측에서 우리 측으로 보내온 통지문의 내용을 말씀드린다”라고 밝혔다.

북측은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통일전선부 명의로 “우리 지도부는 일어나지 말아야 할 상황 발생했다고 평하면서 이 같은 불상사가 재방하지 않도록 해상 근무 강화하며 단속 과정 사소한 실수나 큰 오해 부를 수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는 해상 전 과정을 수록하는 체계를 세우라고 지시했다”며 “우리 측은 북남 관계에 분명 재미없는 작용을 할 일이 우리 측 수역에서 발생한 데 대하여 귀측에 미안한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북측은 “김정은 위원장은 악성 바이러스(코로나19)에 신음하는 남녘 동포에게 도움은커녕 우리 측 수역에서 뜻밖의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해 문 대통령과 남녘 동포에 실망감을 더해준 데 대해 대단히 미안하다는 뜻을 전하라고 하셨다”며 “벌어진 사건에 대한 귀측의 정확한 이해를 바란다”고 했다.

군은 24일 실종된 해양수산부 공무원이 북한에 의해 사살·화장 사건과 관련, 해당 공무원이 북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조치에 따라 사살되고 시신이 불태워지기까지 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이날 인천시 옹진군 연평도 해상에 정박된 피격 사망 실종 공무원이 탑승했던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 (출처: 뉴시스)
군은 24일 실종된 해양수산부 공무원이 북한에 의해 사살·화장 사건과 관련, 해당 공무원이 북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조치에 따라 사살되고 시신이 불태워지기까지 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이날 인천시 옹진군 연평도 해상에 정박된 피격 사망 실종 공무원이 탑승했던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 (출처: 뉴시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