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내년 생활SOC복합화사업 선정… 국비 79억원 확보
광주시, 내년 생활SOC복합화사업 선정… 국비 79억원 확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명동 행정복지복합센터 건립 등 5건
‘시민 생활밀착형 숙원사업’ 해결 전망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기자] 광주시가 정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2021년도 생활SOC복합화사업’에 선정돼 국비 79억원을 지원받는다.

생활SOC는 사람들이 먹고·자고 자녀를 키우고, 노인을 부양하고·일하고 쉬는 등 일상생활에 필요한 인프라로 문화·체육‧보육‧복지시설 등이 대표적이다.

특히 복수(2개 이상)의 생활SOC 관련 국고보조사업을 하나의 부지에 연계 시설물을 건립, 단일시설 대비 국고보조율이 10%p 인상 지원된다.

이에 따라 그동안 별도의 공간에 각 부처가 지원하는 시설을 각각 만들던 방식에서 벗어나 부지 확보의 어려움 해소 및 건립비 절감 등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에 선정된 사업은 ▲동명동 행정복지복합센터 건립(동구) ▲송당경로당 건립(서구) ▲방림생활문화센터 건립(남구) ▲사직골생활문화센터 건립(남구) ▲우산동 행정복지센터 건립(북구) 등 5개다.

동구 동명동 행정복지복합센터는 동명동 일원에 지하1층, 지상3층 규모로 행정복지센터, 주거지주차장, 주민건강센터 등이, 서구 송당 경로당은 유촌동 일원에 지상3층 규모로 경로당, 작은도서관, 생활문화센터가 들어선다.

남구 방림생활문화센터는 방림동 일원에 지상 3층 규모로, 사직골생활문화센터는 사동 일원에 지상2층 규모로 조성해 생활문화센터와 주거지주차장을 만든다.

북구 우산동 행정복지센터는 우산동 일원에 지하1층 지상5층 규모로 생활문화센터, 주거지주차장, 다함께돌봄센터가 함께 건립될 예정이다.

광주시는 열악한 재정 여건 속에서 5개 사업이 선정돼 시민 생활밀착형 숙원사업을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앞서 정부는 지자체가 다양한 지역여건 및 수요에 맞는 복합화시설을 지원받을 수 있도록 지자체를 대상으로 지난 5월 신청을 받아 6~9월 평가 심사를 거쳐 최종 대상을 선정했다.

박상백 광주시 예산담당관은 “이번에 선정된 생활SOC 복합화 사업이 추진되면 시민들이 피부로 느낄 수 있는 생활밀착형 인프라가 확충되고 시민들 삶의 질도 향상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