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군, 훈훈한 명절나기… 취약계층 돌봄 추진
해남군, 훈훈한 명절나기… 취약계층 돌봄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현관 해남군수가 23일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관내  어르신들에게 전달할 송편을 빚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해남군) ⓒ천지일보 2020.9.23
명현관 해남군수가 23일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관내 어르신들에게 전달할 송편을 빚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해남군) ⓒ천지일보 2020.9.23

효도 종합선물세트 전달

영상통화로 안부 전해

[천지일보 해남=전대웅 기자] 해남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고향방문 자제의 사회적 분위기 속에서 이웃과 함께하는 훈훈한 명절나기를 위해 취약계층 돌봄을 적극 추진한다.

군은 자녀 방문이 줄어들면서 외로운 명절을 보내게 될 어르신을 대상으로 효도 종합선물세트를 전달한다.

선물세트는 식료품과 명절나기 식품 등으로 구성된 꾸러미로 고위험 노인 맞춤 대상자 1000명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특히 공직자를 비롯해 맞춤 돌봄 서비스 수행기관의 담당자들이 직접 어르신을 찾아 뵙고 꾸러미를 전달하는 한편 자녀들과 휴대폰 영상통화를 연결해 안부를 전할 계획이다.

영상통화 연결이 어려울 경우 사진과 문자도 전송해 외지에서 생활하고 있는 자녀들의 걱정을 덜어주게 된다.

추석 연휴기간에도 거동이 불편하거나 급식이 취약한 어르신에게는 대체식을 배달해 복지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앞서 군은 관내 노인 8144명을 대상으로 사랑의 송편 나눔도 시행하고 있다.

관내 14개 읍·면 공직자 및 자원봉사단체 500여명이 어르신을 찾아 송편을 전달하고 안부를 살피고 있다.

해남군은 올해 초 공직자들이 성금을 마련해 4278명에게 3회에 거쳐 사랑의 꾸러미를 지원한데 이어 지난 8월에도 땅끝해남희망더하기를 통해 사랑의 꾸러미를 제작, 2000명의 장애인, 한부모 가정 등 취약계층에 나눔의 손길을 전달했다.

송편 나눔 또한 각계 개인과 단체에서 기부한 땅끝해남희망더하기 지역연계 모금액 2500여만원으로 추진하고 있다.

지난 2월 초부터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무료 경로식당이 문을 닫으면서 이용 어르신 199명에게 사랑의 도시락을 전달해 왔다. 도시락은 해남노인종합복지관, 해남종합사회복지관 2개소에서 도시락을 만들어 어르신들 집까지 배달하고 어르신 안부까지 살피고 있다.

22~23일 여성단체 등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송편 나눔 행사에 참여한 명현관 군수는 “코로나19로부터 군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이번 추석에는 이동을 잠시 멈춰주실 것을 부탁드린다”며 “군에서 그리운 마음을 대신 전해 드리겠다”고 말했다.

이어 “읍면에서도 자체 계획을 세워 어려운 이웃이 소외받지 않도록 세세히 살피고 전 군민이 함께 사랑 나눔 캠페인을 펼쳐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