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의 꽃’ 마지막회… “퍼즐 조각 모두 맞춰진다”
‘악의 꽃’ 마지막회… “퍼즐 조각 모두 맞춰진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악의꽃)
(출처: 악의꽃)

‘악의 꽃’ 마지막회… “퍼즐 조각 모두 맞춰진다”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악의 꽃’ 마지막 회에 관심이 쏠린다.

23일 방송되는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 마지막 회에서는 어느 재판의 증인으로 나서 도현수(이준기 분)의 모습이 공개되며 새로운 사건 발생을 예고한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 도현수(이준기 분)는 증인석에 앉아 긴장한 기색이 역력한 모습이다.

또한 방청석에 앉은 차지원(문채원 분)과 김무진(서현우 분) 역시 수군거리는 사람들을 뒤로한 채 굳어 있어 이들에게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마음을 졸이게 한다.

과거 가경리 이장 살인사건의 용의자였고, 연주시 연쇄살인사건의 공범으로도 몰렸던 그가 무슨 이유로 그 자리에 나왔을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